광화문 광장에 마련된‘4.16기억전시’

| 기사입력 2018/04/16 [00:00]

광화문 광장에 마련된‘4.16기억전시’

| 입력 : 2018/04/16 [00:00]


‘치유되지 않은 아픔’…세월호 4주기 추모행사



세월호 사고 4주기를 이틀 앞둔 14일 서울 여의도와 광화문 광장에서 추모 행사가 잇달아 열렸다.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이날 낮 1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을 출발해 광화문 광장까지 도보로 이동하는 '4·16 세월호 참사 4주기 교사-청소년 도보 행진,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를 진행했다.
이 단체들은 "세월호 참사를 맞아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진상 규명을 위한 전면 재수사를 요구하는 취지"라며 "가장 큰 피해자였던 청소년들이 주체로 나서 참사가 반복되지 않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행진 대열이 광화문 광장에 도착할 무렵 이곳에서 주 행사 격인 '4·16 세월호 참사 4주기 국민 참여행사'가 열린다. 이 행사는 4·16연대, 4.16 가족협의회, 세월호 참사 4주기 대학생준비위원회가 공동으로 기획했다.
먼저 전국 대학생들의 연대체인 대학생준비위원회가 오후 2시 30분 '진실의 봄을 만드는 우리들의 약속' 을 주제로 대학생 대회를 열어 세월호 참사 진실 규명 등을 촉구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