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미투·박수현 낙마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기사입력 2018/04/16 [00:00]

안희정 미투·박수현 낙마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입력 : 2018/04/16 [00:00]

숨 가빴던 민주당 충남지사 경선
양승조-이인제 오차 범위 내 접전
천안병 보궐선거로 원내 1당 사수도 고민



6·13 지방선거에 출마할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후보가 13일 양승조(천안병) 의원으로 확정됨에 따라 충남지사 선거는 3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4일 이인제 전 의원을 충남지사 후보로 확정했고, 바른미래당도 지난해 말 충남지사 출마선언을 하고 표밭을 다져온 김용필 충남도의원을 공천할 태세다.
충남은 여당 소속 도지사에 대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로 여당 우위로 여겨졌던 선거 분위기가 하루아침에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형국으로 바뀌었다.
지난달 5일 불거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의혹은 그동안 '안희정 마케팅'을 벌여왔던 후보들에게 치명타가 됐다.
'안 전 지사와 친구'를 선거전략으로 내세운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이튿날 선거운동을 중단했고, 안 전 지사의 성과를 계승하겠다고 공공연히 선언해 온 복기왕 전 충남 아산시장도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했다.
양승조 의원 역시 충남지역 국회의원들과의 공동 성명을 통해 도민에 사과하고 법적 처벌을 약속했지만,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또 다른 악재가 터졌다.
안희정 쇼크 다음 날 민주당 당원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박수현 전 대변인이 여성 당직자를 특혜공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사흘 뒤에는 박 전 대변인의 전 부인까지 나서 불륜 의혹을 주장했다.
박 전 대변인은 "이는 미투가 아니다. 네거티브 공작에 굴복하지 않겠다"며 당원을 검찰에 고발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했지만, 결국 당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스스로 물러나는 길을 택했다.
그동안 충남지사 주자를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던 박 전 대변인이 물러나자 충남지사 선거판이 요동쳤다.
민주당 후보 경선은 양승조 의원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 간 2파전으로 좁혀졌고, 그간 충남지사 후보조차 내지 못했던 한국당은 안희정 쇼크를 계기로 분위기가 바뀌기 시작했다.
그동안 야당 열세지역으로 분류됐던 충남의 바닥 민심이 돌아섰다고 판단, 공세에 나섰고 지난 6일 이인제 전 의원을 공천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이 때문인지 이인제 전 의원이 양승조 의원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등 팽팽한 승부가 펼쳐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