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차전지·양극재 공장 건립

이상수기자 sslee@sidaeilbo.co.kr | 기사입력 2018/04/13 [00:00]

이차전지·양극재 공장 건립

이상수기자 sslee@sidaeilbo.co.kr | 입력 : 2018/04/13 [00:00]

에코프로 포항에 1조1천억 투자
12일 투자유치 양해각서 체결…2022년까지 마무리

㈜에코프로가 1조1천억원을 투자해 경북 포항에 리튬 이차전지와 양극재 공장을 짓는다.
12일 포항시에 따르면 에코프로 계열사인 에코프로비엠은 북구 흥해읍 영일만산업단지에 2022년까지 8천억원을 들여 리튬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공장을 짓기로 했다.
영일만 1일반산업단지 내 부품소재전용단지와 4일반산업단지에 각각 6만㎡, 15만㎡ 규모로 짓는다.
이강덕 포항시장과 이동채 에코프로 회장은 12일 오후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또 ㈜에코프로지이엠은 최근 부품소재전용단지 내 8만㎡ 터에 리튬 이차전지 공장 1개 동을 준공했다. 3천억원으로 해마다 1개 동씩, 2021년까지 5개 동을 짓는다.
에코프로지이엠은 에코프로와 중국 지이엠이 7:3 비율로 투자한 합작회사다.
리튬 이차전지는 높은 밀도로 전력을 저장해 소형가전부터 로봇, 전기차, 에너지저장장치 등에 활용할 수 있어 반도체, LCD와 함께 3대 핵심전략 산업으로 꼽힌다.
포항시는 에코프로가 투자를 마무리하면 2천500명 신규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에코프로의 포항 투자가 지진으로 어려운 포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1998년 충북 청주에 설립한 에코프로는 이차전지 양극 소재와 케미컬 필터, 온실가스 제어장치 생산업체다. 직원 390명에 2015년 매출액은 1천73억원이다.

이상수기자 sslee@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