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아파트 시장 ‘꽁꽁’

| 기사입력 2018/04/09 [00:00]

수도권 아파트 시장 ‘꽁꽁’

| 입력 : 2018/04/09 [00:00]

양도세 중과 시행 후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으로 수도권 아파트 시장에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다. 매수세가 감소한 가운데 매매가격은 상승폭이 둔화했고 전셋값은 낙폭이 확대됐다.
6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16% 상승했다. 정부의 잇단 규제책으로 8주 연속 오름폭이 줄어든 것이다. 지난달까지 양도세 중과 회피 매물이 소진된 후 금주 들어 매수문의가 더 줄어들면서 거래 시장이 위축된 영향이다.
서대문(0.59%)·동작(0.43%)·마포(0.37%)·관악(0.36%)·강동(0.31%)·강남(0.27%)·용산구(0.27%) 등이 평균 이상 상승했으나 강북·도봉·종로·중구 등 4개 구는 보합세를 기록했다.
서울 일반아파트 가격은 지난주 0.27%에서 금주 0.14%로 오름폭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
이에 비해 재건축 아파트값은 지난주 0.11%에서 금주 0.27%로 상승폭이 커졌다. 관리처분인가를 앞둔 강남구 개포주공1단지 거래가 증가하면서 강남구의 전체 재건축 가격이 지난주 대비 0.47% 상승한 영향이다.
신도시 아파트값은 0.02%로 지난주(0.03%)보다 상승폭이 약간 줄었고 경기·인천은 지난주와 동일한 0.02% 상승했다.
신도시의 경우 평촌(0.05%)·분당(0.03%)·동탄(0.01%)이 통계상 다소 오른 것으로 조사됐고 일산·산본·중동·판교·위례 등지는 일제히 보합세를 기록했다.
경기도에서 평택(-0.03%)·안산(-0.02%)·김포(-0.02%)·시흥시(-0.01%) 등은 입주물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가격이 하락했다.
전셋값은 서울이 -0.05%, 신도시 -0.07%, 경기·인천이 -0.04%로 지난주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서울의 경우 송파(-0.33%)·양천(-0.15%)·강동(-0.10%)·금천(-0.07%)·서초(-0.05%)·강남구(-0.05%) 등의 전셋값이 하락했다.
송파구 잠실동 엘스, 가락동 미륭, 석촌동 잠실한솔 아파트 전셋값이 한주 새 500만∼4천만원 떨어졌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