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폭·감시정찰 드론’ 내년부터 전투실험

| 기사입력 2018/04/04 [00:00]

‘자폭·감시정찰 드론’ 내년부터 전투실험

| 입력 : 2018/04/04 [00:00]

2작전사·대대급 이하 운용 드론 선정해 먼저 실험
‘드론봇 전투체계 비전 2030’ 공개… 미사일로 발사하는 드론 개발

육군이 이르면 내년부터 자폭용, 감시정찰용, 액체폭약 투하용 드론 등에 대한 전투실험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은 3일 세종시 어진동 세종컨벤션센터(SCC)에서 개최한 '드론봇(드론+로봇) 전투발전 콘퍼런스'를 통해 '드론봇 전투체계 비전 2030'과 드론봇 전투실험 계획을 공개했다.
육군교육사령부가 이날 공개한 드론봇 전투실험 계획을 보면 올해 내로 초소형 감청드론, 수류탄 및 액체폭탄 투하용 전투드론, 자폭드론, 감시정찰드론, 화력유도드론 등 우선 개발할 드론 품목을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이들 드론은 제2작전사령부와 대대급 이하 부대에서 우선 운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평가되어 이르면 내년부터 전투실험이 진행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사 측은 "전투수행 기능별로 전투실험 대상 드론이 선정되면 작전운용 성능과 환경 적응성, 운용 적합성 등을 중점적으로 검증하는 실험을 할 계획이며, 이르면 내년 또는 내년 이후부터 실제 실험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능별 드론에 대한 전투실험은 승진·다락대훈련장, 바닷가와 도시지역 등에서 이뤄진다.
특히 올해 6월부터는 시뮬레이션과 운용요원 훈련 등을 시작하고 내년 또는 내년 이후부터는 대대와 연대급 부대, 사단과 군단급 부대별로 실제 전투수행 기능별로 통합실험이 이뤄진다고 교육사 측은 설명했다.'
또 육군은 2030년을 목표로 개발할 '드론봇 전투체계 비전 2030' 계획을 공개하고, 기능별 드론 개발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작전지역까지 다량의 소형 드론을 탑재해 비행하는 모(母)체 드론과 모체 드론으로 운반하는 소형 군집(子) 드론을 개발한다. 즉 모체 드론에서 소형 군집드론이 분리되어 적 지휘소나 병참선, 방공체계를 타격한 다음 모체 드론으로 복귀해 기지로 귀환하는 개념이다.
여기에다 미사일이나 자주포 등으로 발사하는 드론도 개발하기로 했다.
미사일과 포탄 속에 여러 개의 드론을 넣어 발사해 적 대공무기 유효고도 이상에서 미사일 동체와 탄체가 자동으로 열려 드론이 빠져 나와 적의 지휘통신체계를 파괴하거나 정찰임무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개발한다는 것이다.
육군은 2030년까지 전 제대에 드론봇 전투부대를 편성하고, 육군본부에 드론봇 무기체계와 훈련정비, 전투실험을 전담하는 조직을 편성할 계획이다. 드론봇 전투발전센터도 창설된다.
전투드론은 기본적으로 정찰과 공격 복합형 드론으로 개발하고 기체는 고정익 비행체, 멀티콥터, 생체모방형 비행체로 만들기로 했다.
이와 관련, 대한항공 등의 민간 업체는 앞으로 군에 보급될 수 있는 형태의 드론을 공개했다.
대한항공은 하이브리드 기술을 적용한 KUS-FT, KUS-FS, KUS-BD, KUS-FC 등 6종의 드론을 공개했다. 이 중 KUS-FS는 고해상도 EO(전자광학), IR(적외선), SAR(영상레이더)를 탑재한 전략급 중고도 대형 드론이다. KUS-FC는 차세대 스텔스 무인전투기이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