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비장애인 더불어사는 세상 구현”

| 기사입력 2018/03/13 [00:00]

“장애·비장애인 더불어사는 세상 구현”

| 입력 : 2018/03/13 [00:00]

문 대통령, 패럴림픽으로
“패럴림픽까지 성공해야 평창올림픽 진정한 성공”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30년 전 서울패럴림픽을 계기로 장애인에 대한 인식이 크게 바뀐 것처럼 평창패럴림픽이 다시 한 번 장애인에 대한 인식을 크게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하철 2·6호선이 만나는 신당역에서 비장애인의 경우 환승하는 데 7분 걸리는 반면, 휠체어로는 약 40분 걸린다는 언론 보도를 봤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을 성공시키려는 우리의 노력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장애·비장애인이 더불어 사는 아름다운 세상을 구현하려면 패럴림픽까지 성공시켜야 평창올림픽이 진정한 성공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패럴림픽에서 활약하며 감동을 주는 선수들의 아름다운 모습이 우리 일상생활에 구현될 수 있어야 비로소 성공한 패럴림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 방송의 패럴림픽 경기 중계가 외국보다 부족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종목에서 동메달을 딴 신의현 선수가 호소한 것처럼 우리 방송도 국민이 패럴림픽 경기를 더 많이 볼 수 있도록 중계 시간을 더 편성해줄 수 없는 것인지 살펴 달라"고 당부했다.
신 선수는 전날 평창패럴림픽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남자 15㎞ 좌식 종목에서 동메달을 획득했으나, 신 선수의 경기는 TV로 중계되지 않았다. 신 선수는 시상식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방송 중계 시간이 적어 아쉽다"고 토로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