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민병두, 민주당 만류에도 국회의원 사직서 제출

| 기사입력 2018/03/13 [00:00]

‘성추행 의혹’ 민병두, 민주당 만류에도 국회의원 사직서 제출

| 입력 : 2018/03/13 [00:00]

국회법상 사직서는 4월 임시국회 본회의에 부의 전망
사직서 처리시 민주당 의석 1석 감소…6월 재보선 8곳으로




성추행 의혹으로 국회의원직 사퇴 입장을 밝힌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12일 국회에 국회의원직 사직서를 공식 제출했다.
민 의원은 이날 언론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미 밝힌 대로 의원직을 사퇴한다"면서 "제가 한 선택으로 제 말에 귀를 기울여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어디에 있건 공의를 위해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민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신상의 사유로 사직한다는 서류를 국회에 제출했다"고 확인했다.
민 의원은 앞서 지난 10일 한 여성 사업가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2008년 5월께 노래주점에서 자신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하자 즉각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이 있다면서도 일단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민주당은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방침 아래에 공식, 비공식적으로 의원직 사퇴 결정을 재고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민 의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자진사퇴 절차를 강행했다.
국회법에 따라 국회의원 사직서는 회기 중에는 본회의에서 의결로, 회기가 아닐 때는 국회의장의 허가로 처리된다.
현재는 자유한국당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사태 등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하면서 임시국회가 이날부터 소집된 상태다.
다만 여야 간 의사일정에 대해서는 합의가 안 된 상태다.
이에 따라 민 의원 사직서는 현재로서는 4월 임시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별다른 상황변화가 없으면 4월 초 본회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민 의원의 사직서가 처리되면 민주당 의석은 121석에서 120석으로 감소한다.
이 경우 원내 1당인 민주당과 2당인 자유한국당(116석)간 의석차는 4석으로 줄어들게 된다.
이와 함께 민 의원이 사직하면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진행되는 국회의원 재보선 지역도 현재 7곳에서 8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서울 노원구 병과 송파구을, 부산 해운대구을, 울산 북구, 전남 영암·무안·신안군, 광주 서구갑, 충남 천안갑 등에 더해 민 의원 지역구인 서울 동대문구을이새로 재보선 지역에 포함되는 것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