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정부 일자리 비중 7.6%

| 기사입력 2018/02/28 [00:00]

韓 정부 일자리 비중 7.6%

| 입력 : 2018/02/28 [00:00]

OECD 절반 수준

우리나라 전체 일자리 중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사회보장기금을 아우르는 일반정부가 고용하는 비중이 7.6%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OECD 평균 일반정부 일자리 비중(18.1%)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일본(5.9%)을 제외하면 OECD 회원국 중 꼴지 수준이다.
일반정부에 공기업을 더한 전체 공공부문 일자리수는 2016년 말 기준 236만5천개로 전년보다 2만9천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은 27일 이런 내용의 '2016년 기준 공공부문 일자리 통계'를 발표했다.'
◇ 공공부문 일자리 236만5천개…전체 일자리 중 8.9% 차지
2016년 기준 공공부문 일자리는 236만 5천개로 일반정부 일자리는 201만 3천개, 공기업 일자리는 35만3천개였다.
전년과 비교하면 일반정부 일자리는 2만3천개 늘어났으며 공기업 일자리 수는 7천개 증가했다.
총취업자 수 대비 공공부문 고용비율은 8.9%, 일반정부는 7.6%, 공기업은 1.3%였다.
전체 일자리 중 일반정부 일자리 비중은 OECD 회원국 평균 18.1%의 41.9% 수준에 불과했고, 비교대상 29개 회원국 중 일본 5.9%에 이어 꼴찌 수준이었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영국이나 프랑스 등 다른 회원국의 경우 일반정부에 의료서비스부문이나 사립학교 교원 등을 집어넣는 등 포괄범위가 다르고, 사회보장제도에도 차이가 크다는 점을 국가간 비교 시에는 감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반정부 일자리 중에는 지방정부가 123만1천개로 가장 많았으며 중앙정부 75만5천개, 사회보장기금 2만7천개 등이었다.
공기업 중 금융공기업은 2만6천개였으며 비금융 공기업은 32만7천개였다.
공공부문 일자리 중 지속일자리는 204만개(86.2%)였고 이·퇴직으로 근로자가 바뀌었거나 신규 채용된 일자리는 32만5천개(13.8%)였다.
지속일자리란 1년 이상 동일한 사람이 일자리를 점유한 사례로, 상대적으로 안정된 일자리를 말한다. 민간부문 지속일자리가 66.3%, 신규채용 일자리가 33.7%라는 것과 비교하면, 안정성이 압도적으로 높다.
신규채용 일자리 중 일반정부 일자리는 27만6천개(84.7%), 공기업 일자리는 5만개(15.3%)로 일반정부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성별로 보면 남성 일자리가 131만5천개(55.5%)로 여성(105만개)의 1.25배 수준이었다.
전체 일자리 중 남성 일자리 비중이 59.3%로 여성의 1.46배인 점에 비춰보면 공공부문은 상대적으로 여성 비중이 높은 셈이다.
공공부문 지속일자리 중 남성 일자리 비중은 56.9%지만 신규채용 일자리는 여성이 52.6%로 남성보다 더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공공부문 일자리의 29.4%가 40대로 가장 많았고 30대(27.7%), 50대(20.6%) 등 순이었다. 지속일자리는 40대(31.9%)가, 신규채용 일자리는 29세 이하(40.9%)가 가장 많았다.
청년 신규채용 확대로 29세 이하가 점유한 일자리는 6만7천개 증가한 반면, 30대 이상이 점유한 일자리는 모두 감소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