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금리인상 후 은행 가계대출 금리 3년2개월래 최고

| 기사입력 2018/01/31 [00:00]

한은 금리인상 후 은행 가계대출 금리 3년2개월래 최고

| 입력 : 2018/01/31 [00:00]

예금금리 ‘찔끔’, 대출금리 ‘쑥’

지난해 11월30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이후 은행 가계대출 금리가 3년 2개월 만에 최고를 찍으며 3.6%대에 진입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3년 3개월래 가장 높았다. 예금은행 수신금리보다 대출금리가 더 뛰면서 예대금리차는 2011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벌어졌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17년 12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예금은행 대출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62%로 한 달 전보다 0.07%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금리는 3.59%에서 3.61%로 한 달 사이 0.02%포인트 올랐다. 가계대출 금리 수준은 3.64%를 기록한 2014년 10월 이후 최고였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0.03%포인트 상승한 3.42%로 집계됐다. 주택담보대출 수준도 2014년 9월(3.50%) 이후 최고를 찍었다.
집단대출(3.43%)은 0.04%포인트, 보증대출(3.49%) 0.06%포인트, 일반 신용대출(4.49%)은 0.07%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기업 대출금리는 0.1%포인트 상승한 3.64%로, 2015년 5월 3.71% 이후 가장 높았다. 특히 대기업 대출(3.28%)에서 0.15%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 대출은 0.08%포인트 오른 3.86%를 기록했다. 예금은행 대출금리가 오른 것은 지난해 11월 30일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1.25%에서 1.50%로 6년 5개월 만에 인상한 여파가 반영된 결과다.
한은 관계자는 "단기 시장금리 상승 영향으로 대출금리가 상승했다"며 "특히 연말 단기 결제성 자금 수요 때문에 기업 대출금리가 더 많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가계대출 중 고정금리 비중은 28.9%로 한 달 전보다 1.1%포인트 확대됐다. 그러나 지난해 9월(30.0%) 이후 30%대를 계속해서 밑돌고 있다.
기준금리 상승에 힘입어 수신금리도 올랐다. 예금은행 저축성 수신금리는 1.79%에서 1.81%로 0.02%포인트 상승했다.
저축성 수신금리는 2015년 3월(1.92%) 이후 가장 높았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