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아베 평창 방문 환영…미래지향적 관계발전 협력”

| 기사입력 2018/01/25 [00:00]

청와대 “아베 평창 방문 환영…미래지향적 관계발전 협력”

| 입력 : 2018/01/25 [00:00]

문 대통령 “정상회담 장소·일정·주제 실무 논의하라” 지시
靑관계자 “정상회담서 아베가 위안부 입장 말하면 우리도 말할 것”
“10억엔 처리 등 구체사안 논의안해”,“中 폐막식에 상무위원급 이상 참석예상”

청와대는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한을 추진하는 데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그간 일본 정부와 아베 총리의 평창올림픽 계기 방한 문제를 협의해왔으며, 오늘 일본이 방한 의사를 공식 전달해온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아베 총리의 평창올림픽 계기 방한이 양국의 미래지향적인 관계발전으로 이어지도록 일본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 방한 시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은 별도의 정상회담을 평창에서 할지 서울에서 할지 장소 문제와 일정 및 주제 등에 대해 실무적으로 논의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아베 총리가 방한할 경우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우리는 한일 간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고려하면서 과거사는 과거사대로 투트랙으로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아베 총리가 그 말을 하면 우리도 지난 정부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됐다고 볼 수 없다는 일관된 정부의 입장을 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베 총리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소녀상 철거도 주장할 것이라고 한 데 대해서도 "그러면 우리 역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일본 정부가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의 처리 문제를 두 정상이 논의할지에 대해서는 "정상들이 그렇게 구체적인 문제를 논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통상 정상회담의 경우 구체적 사항을 논의하지 않는 게 관례"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두 정상이 만나는 게 중요하니 대화 진행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아베 총리의 올림픽 참석은 한일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는 만남으로서 큰 의미가 있고, 어떻게 진전될지 두 분의 대화를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참석 여부에 대해선 "중국은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국으로서 개막식보다 폐막식에 의미를 부여할 텐데, 개막식에 상무위원급이 오는 만큼 폐막식에는 그 이상급이 참석할 것으로 보지만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