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7호선’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 | 기사입력 2018/01/02 [00:00]

‘지하철 7호선’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 | 입력 : 2018/01/02 [00:00]

인천 청라까지
2026년 개통



서울지하철 7호선이 인천 청라국제도시까지 이어진다.
29일 인천시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청라 7호선 연장 사업의 편익비용(B/C)이 1.1, 계층화 분석 수치(AHP)가 0.561로 나와 사업 타당성을 입증받았다.
예비타당성 통과 기준은 B/C 1.0 이상, AHP가 0.5 이상이다.
7호선 청라 연장 사업은 석남역에서 청라국제도시까지 10.6km 구간을 연장하고 6개 정거장을 짓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국비 7천827억원, 시비 5천218억원 등 1조3천45억원이며 2021년 착공해 2026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7호선 청라 연장 사업은 청라의 서울 강남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는 점에서 주민 사이에서는 숙원사업으로 꼽혀 왔다.
그러나 2012년까지 수차례의 경제 타당성 분석 결과 B/C값이 0.29∼0.56에 그쳐 사업 추진이 어려웠다. 인천시는 주택가와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 중심으로 노선을 변경하고 신규 도시개발계획을 반영하며 사업의 경제성을 높이는 데 주력했다.
때마침 청라국제도시 인구가 8만 명까지 늘고 청라 하나금융타운·신세계복합쇼핑몰 등 대형 사업들이 정상 궤도에 오르는 등 주변 교통 수요 증가로 7호선 청라 연장의 당위성도 점점 커졌다.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