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조기진단·치료

| 기사입력 2017/12/08 [00:00]

유방암 조기진단·치료

| 입력 : 2017/12/08 [00:00]

형상 복원까지 획기적 치료법 개발
전북대 김철생·박찬희 교수 연구팀

전북대는 유방암 조기진단과 치료, 재발 방지, 형상 복원을 모두 가능하게 하는 새로운 치료기술을 공대 기계설계공학부 김철생·박찬희 교수 연구팀이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치료법은 나노섬유와 탄소 소재를 기반으로 하며, 유방암 발발 부위에 항암 치료제와 지방선구세포를 주입하는 방식이다.
유방암은 암세포 제거를 위해 유방 일부를 절제하고 수술 이후 재건술을 해야 하며 이 과정에서 암 재발과 전이 등의 부작용이 상존하는데 이런 문제점을 모두 개선한 것이라고 전북대는 설명했다.
특히 환자가 수술 전 유방 형상을 자신의 조직으로 복원할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이어서 임상시험 후 상용화가 되면 유방암 치료에 획기적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교수는 앞서 탄소나노소재를 이용해 항암 약물치료와 열 치료를 몸 밖에서 동시에 할 수 있는 치료법도 개발했다.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NRF)의 중견 공동 핵심연구지원사업 등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으며, 결과는 세계적 저널인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최신호에 게재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