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8-16 04:13
 

1면 Front Page
 

전기차 충전 환경부-8개사업자 (2018-08-06)
충전시설 공동이용



앞으로 전기차 운전자는 환경부와 8개 민간 충전시설 사업자 중 어느 한 곳에만 회원으로 가입해도 양쪽이 운영하는 충전시설을 모두 쓸 수 있게 된다.
환경부는 전기차 운전자가 환경부와 8개 민간 사업자의 충전시설을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5일 밝혔다.
지금까지 전기차 운전자는 충전 사업자별로 따로 회원 가입을 하고 카드를 별도로 발급받아서 시설을 각각 이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환경부는 지난 6월 8개 주요 민간 충전시설 사업자와 '전기차 충전시설 공동이용 체계 구축 이행 협약'을 체결했고 후속 단계로 환경부와 8개 민간 충전 사업자 간 회원, 충전시설 정보 등을 연계했다.
8개 사업자는 대영채비, 에버온, 지엔텔,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 케이티, 파워큐브, 포스코아이씨티, 한국전기자동차충전서비스다.
이에 따라 전기차 운전자들은 6일부터 환경부 회원카드로 8개 민간 충전 사업자의 충전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사업자 회원카드로도 환경부가 구축한 충전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기무사 4천200명 모두 원대복귀
<▼다음기사> 폭염 새 역사 쓴 201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