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8-19 19:20
 

1면 Front Page
 

인천 부평 원도심 재생사업 본격 (2018-08-02)
5년간 1천640억 투입…국비 지원 확정



인천 부평 원도심을 되살리는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인천시 부평구는 '지속가능 부평 11번가 사업'이라는 주제의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이 국토교통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국비 지원이 확정됐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18년부터 2022년까지 국비 등 사업비 1천642억원을 투입해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갈산2동 먹거리타운까지 23만㎡ 규모의 원도심을 개발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인근 신도시 형성으로 쇠퇴한 부평 원도심의 교통·문화·전통상권을 활성화해 도시를 재생하자는 취지다.
부평구는 ▲일자리 창출 ▲지역상권 활성화 ▲지역상권 확산 ▲보행 환경 개선 등 4개 핵심전략을 토대로 원도심에 혁신센터를 조성하고 푸드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굴포 먹거리타운과 스마트시티 조성을 통해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고 굴포 하늘길과 굴포 문화 누림터를 신축하는 등 교통과 문화 분야 사업도 추진한다.
부평구는 앞서 주민공청회와 인천시 도시재생위원회 심의 등 행정 절차를 밟아 올해 6월 국토부에 해당 사업계획 승인을 신청했다. 부평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주민이 주도하고 구와 도시재생전문가가 지원하는 형태로 사업 추진 과정에서 다양한 주민 의견을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복수기자 bslee@sidaeilbo.co.kr
( 이복수기자 bslee@sidaeilbo.co.kr )
<▲이전기사> 8월 남북정상회담 개최설 솔솔 … 靑 ‘신중모드’
<▼다음기사> 특검, 김경수 피의자 전환 공방 치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