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8-16 04:09
 

1면 Front Page
 

특검, 김경수 피의자 전환 공방 치열 (2018-08-02)
민주 “피의사실 공표로 여론몰이” vs 한국“드루킹-文캠프 원팀”




드루킹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1일 "피의사실 공표로 여론몰이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당연한 조치"라며 특검 기간을 연장해서라도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동안 잠잠했던 여야 간 드루킹 공방이 다시 불붙는 모양새다.
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김진표 의원은 페이스북에 "지난 대선은 문재인 후보의 대세론이 굳건했는데 드루킹이라는 자에게 의존하면서 정책을 만들었다, 공약을 만들었다는 것이 말이 안 되는 일"이라며 "한마디로 침소봉대"라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진짜 문제는 수사내용이 언론에 흘러나가고 있다는 것"이라며 "특검이 수사 결과로 말하는 게 아니라 언론을 등에 업고 여론 재판으로 몰아가면서 불행한 일까지 벌어졌는데 지금도 그런 행위를 이어가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최고위원 후보인 박광온 의원도 페이스북에 "김경수 지사를 피의자로 만들 근거가 1도 없다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라며 "특검이 흘렸다면 피의사실 공표에 해당하고 간을 보는 것이라면 떳떳지 못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여론몰이하는 것은 '논두렁시계'의 망신주기 보도와 다를 바 없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에 대응할 필요가 없다"면서도 "특검이 사실관계가 확정되기도 전에 언론플레이하는 것이 문제가 있다. 고(故) 노회찬 전 의원 때는 더 했다"고 말했다.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으로 수세에 몰린 한국당은 김 지사에 대한 특검 수사가 본격화하자 공세의 고삐를 죄고 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정권 차원에서 드루킹 특검을 무력화시키고 국민의 관심을 덮으려는 다각적인 음모와 기획이 있었다"며 "이제 그 실상이 낱낱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검 기간 연장에 대해서도 "30일간 연장이 가능한데 마치 27일에 끝나는 것처럼 시도하는 것은 저급한 정치공작"이라고 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드루킹 일당과 문재인 대선 캠프가 완벽한 '원팀'(One Team)이었음이 특검 수사로 밝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이전기사> 인천 부평 원도심 재생사업 본격
<▼다음기사> 北 개성공단 재가동 요구 일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