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7-23 18:34
 

정치 Politics
 

‘文지지’ 불법 선거운동 (2018-07-13)
장영달 前의원 1심 유죄
벌금 500만원

19대 대선을 앞두고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위해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기소된 장영달 전 의원이 1심에서 벌금형을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최병철 부장판사)는 12일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장 전 의원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장 전 의원은 19대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는 미등록 사조직 '더불어희망포럼'을 동원해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장 전 의원 측은 '더불어희망포럼'이 기존에 있던 조직이며, 대선이 아닌 당내 경선운동을 위해 활동했다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재판부는 그러나 장 전 의원 측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고 사전 선거운동이라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이같이 외곽조직을 만들어 유력 후보를 만들려는 건 논공행상에 대한 기대심리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이런 범행은 선거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해친다는 점에서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전기사> 민주 “최저임금 후속책 마련”, 한국 “대통령 공약 폐기하라”
<▼다음기사> 김병준·김성원·박찬종·이용구·전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