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7-21 14:23
 

1면 Front Page
 

민선 7기 출범…일자리·복지·남북교류에 방점 (2018-07-02)
인구늘리기·기업유치에 사활…생활행정도 강조





1일 출범한 민선 7기 지방정부의 정책 방향은 일자리 창출에 방점을 찍을 전망이다.
특히 각 광역자치단체는 청년 일자리 마련에 지역 회생 열쇠가 있다고 보고 기업유치 등에 사활을 거는 모습이다. 시민 행복, 시민 삶을 바꾸는 혁명·혁신 등 생활행정과 소통을 약속하는 구호도 눈에 띈다.'

◇ 무엇보다 일자리…경제 살리기 우선 과제
송철호 울산시장은 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창출을 우선 과제로 꼽았다.
울산 실업률은 19년 만에 기록을 경신했고 3대 주력 산업 가운데 하나인 조선업은 수년째 불황이다. 근로자는 일자리를 잃고 기업은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수주절벽에 따른 조선업 구조조정 등으로 국내 최대 조선사인 현대중공업과 협력업체 근로자 수는 2015년 6만4천64명에서 지난해 3만5천590명으로 44.5%(2만8천474명)나 줄었다.
송 시장은 "임기 내 공공과 민간 분야 일자리 2만 개를 창출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울산일자리재단을 설립하고 중소기업 지원 강화, 해외 자매·우호도시 일자리 발굴, 사회적기업 확충, 사회서비스 일자리 확충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업유치에 사활을 건다.
경북 경제 두 축인 포항 철강산업과 구미 전자산업이 침체해 새 성장 동력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이 도지사는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을 중심으로 유치전에 나선다.
입주기업 모집에 어려움을 겪는 산업단지 분양을 위해 특별팀을 꾸리고 땅을 무상임대하거나 손해를 보더라도 조성원가보다 싸게 팔 방침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전국으로 확산해 문재인 정부 일자리 정책 성공을 이끈다는 시정 방향을 제시했다.
'일자리가 넘쳐나는 광주 10대 공약' 추진과 정부와 협력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광주시정 최대목표로 설정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도 나주혁신도시 빛가람 에너지 밸리를 중심으로 에너지 신산업 분야 등 1천개 기업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복지 증진에도 역점
양승조 충남지사는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선도 모델을 만들어 '복지수도'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국가가 지원하는 기본 아동수당 10만원에 출생 후 12개월 동안 수당 10만원을 더 지급하고 70세 이상 어르신 버스요금을 무료화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軍, DMZ 근접부대
<▼다음기사> 동산담보대출 모든 업종으로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