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8-16 21:18
 

정치 Politics
 

경기도의원 출신 8명 (2018-06-15)
기초단체장
무더기 당선



6·13 지방선거 경기지역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지방의원 출신이 대거 당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결과에 따르면 도내 31개 시장·군수 당선인 가운데 8명(26%)이 이번 선거를 위해 사퇴한 제9대 도의원들이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박승원(광명시장)·윤화섭(안산시장)·이재준(고양시장)·김상돈(의왕시)·안승남(구리시장)·임병택(시흥시장)·최종환(파주시장) 당선인 등 7명이 시청 입성에 성공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김광철(연천군수) 당선인 1명이다. 기초단체장 선거에는 모두 11명의 9대 도의원이 본선에 진출했으며 3명은 고배를 마셨다.
앞서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는 기초단체장 선거 본선에 오른 도의원 출신이 단 1명도 없었다.
민주당 박윤국 포천시장 당선인은 제4대 경기도의원을 역임했으며 같은 당 이항진 여주시장 당선인은 현 여주시의원, 정하영 김포시장 당선인은 전 김포시의원이다. 경기도의회 관계자는 "국회의원 보좌관, 청와대 행정관 등 기본적인 자질과 역량이 있는 인사들로 지방의원이 많이 교체된 데다 개중에 경쟁력 있는 의원들이 이번 기초단체장 선거에 나서며 당선인을 다수 배출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회의원 출신의 시장·군수 당선인은 민주당 은수미(성남시장)·정장선(평택시장)·백군기(용인시장) 등 3명이었다.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