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6-24 14:28
 

지방종합 Regions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대상 선정 (2018-06-14)
경남 합천군 쌍책면 옥전고분군

가야시대 다라국 지배자들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경남 합천군 쌍책면 옥전고분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대상에 포함되었다.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추진위원회는 지난 5월 4일 회의를 개최하여 기존의 3개 가야고분군(김해 대성동고분군, 함안 말이산고분군, 고령 지산동고분군) 외에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담은 유산을 추가해서 완전성을 확보하라는 지난해 12월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들여 가야 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유산 범위 확대회의를 개최한 결과 옥전고분군을 비롯한 창녕 교동·송현동고분군, 고성 송학동고분군, 남원 유곡리·두락리고분군을 세계유산 등재 신청 후보로 추가 선정하였다.
1988년 7월 28일 사적 제326호로 지정된 옥전고분군은 쌍책면 성산리 옥전(玉田) 언덕에 분포하는 합천지역의 중심고분군으로 1985년 여름에 경상대학교박물관의 황강변 정밀지표조사과정에서 다량의 토기, 갑주(甲胄), 금동제품편(金銅製品片)이 채집되면서 확인되었고 이후 6년간 경상대학교 박물관 조사팀이 5차례에 걸쳐 발굴조사를 하였다. 그 결과 대형고총고분으로부터 소형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묘제들이 확인되었고 각종 중요한 유물 2,500여 점이 출토되었다. 이를 통해 가야의 한 나라인 다라국 최고지배자집단의 공동묘지임이 밝혀졌다.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추진위원회는 고분군이 소재한 3개 광역단체와 7개 기초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세계유산 등재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추진단 구성과 운영, 인력 배치, 예산 분담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합천박물관에서는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과 연계하여 이를 널리 홍보하기 위한 홍보지원단 양성 강좌를 가야문물연구원과 공동 개최하여 6월 28일(목)부터 6주간 세계유산 지정 의미, 가야고분군 발굴 자료 이론 강의, 김해 대성동고분군 현지 탐방, 문화유산 스토리텔링 및 홍보기법 등을 강의할 계획이며 이 교육을 통해 배출된 홍보지원단은 앞으로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또한 합천군은 이에 발맞춰 옥전고분군 발굴조사 및 복원정비 뿐만 아니라 인근의 다라국 도성으로 추정되는 성산리 토성의 국가사적 추진, 삼가면 삼가고분군 발굴조사 및 복원정비와 사적 범위 확대, 야로면 가야시대 야철지 발굴조사 등 합천 관내의 가야유적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와 가야사 연구복원을 위해 모든 군민의 역량을 결집시키고 있다.

이효열기자 hylee@sidaeilbo.co.kr
( 이효열기자 hylee@sidaeilbo.co.kr )
<▲이전기사> 제32회 한국여자오픈 골프 인천 개막
<▼다음기사> 시흥시, 호국보훈의 달 기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