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8-18 21:31
 

1면 Front Page
 

북미회담 D-4 ‘세기의 北美 담판’ 세계이목 집중 (2018-06-08)
‘비핵화-체제안전보장’ 빅딜 논의…북미 정상 공동성명 발표할 듯
종전선언 위한 남북미 정상회담 가능성…남북관계도 탄력 가능성

북미의 최고지도자가 역사상 처음으로 마주 앉는 '세기의 담판'이 카운트 다운에 들어갔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닷새 앞으로 다가왔다.
12일 오전 10시(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동북아, 그리고 세계정세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우선 북미정상회담을 시작으로 세계 유일의 '냉전의 섬'이라고 할 한반도가 진정한 해빙의 길로 갈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그런 기류는 나아가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의 정치·외교·안보·경제 지형에도 큰 변화를 불러올 수 있다.
동북아 패권 다툼을 하는 미국과 중국에 끼치는 영향도 지대할 수 있다. 미일 동맹을 축으로 동북아에서 중국과 사사건건 대립하는 일본 역시 북미정상회담을 숨죽여 지켜보고 있다. 동북아에서의 영향력 확대를 지속해서 꾀해온 러시아도 북미정상회담의 향배에 촉각을 곤두세운다.
북한이 이미 6차례 핵실험과 빈번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시험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대상이 된 지 오래여서, 북미정상회담은 전 세계의 관심사이기도 하다.
전격적인 북미정상회담 개최 논의를 시작으로, 우여곡절 끝에 성사된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7일로 닷새를 남긴 가운데 양측은 싱가포르 현지에서 '의전' 협상을 마무리했으며 판문점 '의제 협상'도 이미 여섯 차례나 했다.
핵심의제는 단연 비핵화와 체제안전보장이다. 북미 양측은 첫 정상회담 '합의문' 조율을 하고 있어 보인다. 이런 가운데 잠정적인 대북 안전보장책으로 남북미 3자 종전선언을 논의하고 있는 기색이 역력하다. 일각에선 북미정상회담 직후 남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해 종전선언 논의를 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을 대표로 한 북미 실무회담에서 핵심의제와 관련해 상당 부분 의견 접근을 이뤘으나, 여전히 간극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합의문에 담기길 희망하지만, 북한은 이 용어가 패전국에 적용될 용어라며 반발하고 있어 보인다. 또 미국은 2020년 등 비핵화 목표 시한을 합의문에 명기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북한은 시한 확약은 어렵다는 태도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한을 공격 또는 침공할 의사가 없다는 것을 직접 확인하는 방안과 종전선언 추진 등이 검토하고 있어 보인다.
따라서 이런 '이견'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대좌'에서 타결될 가능성이 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차후 반응이다. 지난달 30일부터 2박 4일간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고위급 회담을 한 뒤 4일 귀국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보고를 이미 받은 김 위원장이 '과감한 결단'을 할 가능성이 있어서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한국, 北협조로 국제철도기구 가입
<▼다음기사> 오늘부터 지방선거 사전투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