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8-21 07:36
 

경제 Economy
 

美, 다음달 中 수입품에 관세폭탄 (2018-05-31)
최종 부과목록 6월15일 발표…미·중 무역전쟁 재개 ‘신호탄’
산업기술 획득하려는 中기업·개인에 투자제한·수출통제…6월30일 대상 공개

미국이 중국에서 수입하는 첨단기술 품목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결정을 계획대로 실행하기로 했다.
백악관은 29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제목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정책에 맞서고 있다'이다.
이는 미·중 양국 협상단이 지난 17~18일 워싱턴DC에서 제2차 무역협상을 통해 무역 갈등을 완화하기로 합의하고, 이를 토대로 이틀 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이 양국 간 '무역전쟁' 중지와 상호 관세부과 계획 보류를 선언한 것과 배치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에 따라 가라앉는 듯했던 미·중간 무역 전쟁이 재개되면서 세계 경제 전체에 긴장이 조성될 가능성이 커졌다.
미국 정부는 고율의 관세 폭탄을 부과할 품목을 최종 선정해 다음 달 15일 발표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달 3일 첫 목록 발표 때는 중국의 10대 핵심산업 육성 프로젝트인 '중국제조 2025'에 포함된 고성능 의료기기, 바이오 신약 기술 및 제약 원료 물질, 산업 로봇, 통신 장비, 첨단 화학제품, 항공우주, 해양 엔지니어링, 전기차, 발광 다이오드, 반도체 등 분야에서 1천300개 품목이 관세부과 대상으로 지목된 바 있다.
미국은 또 중요한 산업기술을 획득하려는 중국 개인과 기업에 대해 투자제한 조치를 이행하고 수출통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된 규제 대상 목록은 다음 달 30일 발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미국무역대표부(USTR)는 중국의 차별적인 기술 허가 요건을 해결하고자 지난 3월 세계무역기구(WTO)에 제기한 분쟁 해결 절차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 3월 23일 중국이 특허권 침해와 불공정 기술 이전 계약 등 이른바 '지식재산권 도둑질' 관행으로 WTO 규정을 위반하고 있다며 공식 제소한 바 있다.
백악관이 이처럼 미·중 무역협상 결과를 사실상 부정하는 조처를 직접 발표한 것은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에 손해 보는 협상을 했다는 비판이 이는 것을 의식한 것이라고 미 언론은 지적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이전기사> 산업생산 1.5%↑ 17개월새 최대폭 … 소비·설비투자 ↓↓
<▼다음기사> 국제유가, 증산 가능성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