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6-21 23:22
 

1면 Front Page
 

北김창선-美헤이긴 싱가포르 접촉… 정상회담 ‘의전’ 조율 (2018-05-29)
양측 대표단 싱가포르 도착… “회담 실행 계획 협의할 듯”
판문점-싱가포르 투트랙 협의후 6·12 정상회담 성사 결정될듯

북미정상회담 개최 논의가 급물살을 탄 가운데 이르면 29일 싱가포르에서 북미 실무접촉이 열릴 것으로 알려졌다.
비핵화와 북한 체제안전보장 등 의제 조율을 위한 판문점 채널 협의와, 의전·경호 등을 논하는 싱가포르에서의 협의 결과에 따라 애초 예정한 대로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 개최 여부가 이번 주 가닥 잡힐 것으로 보인다.
28일 정통한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북미 당국자들은 정상회담 개최지로 정한 싱가포르에서 만나 장소·시간·의전·경호 등 회담 개최와 관련한 실무적 사안들을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싱가포르에서 북미 간 협의가 이뤄지는 부분은 주로 정상회담의 실행 계획에 관한 것일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협의하기 위해 조 헤이긴 백악관 부(副) 비서실장이 이끄는 미국 측 선발대가 이날 일본을 경유해 싱가포르에 도착할 예정이다.
'김정은 일가의 집사'로 불리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을 포함한 북한 인사 8명도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4시35분 출발하는 베이징발 싱가포르행 항공편 탑승객 명단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북한 당국자는 경유지인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언론에 포착됐다.
이와는 별도로 북미 양국은 27일 판문점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출신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을 수석대표로 정상회담 의제 협의를 한 데 이어 이날도 회의를 이어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판문점 의제 협의와 싱가포르 의전 협의가 투트랙으로 진행되는 셈이다.
외교가에선 두 채널을 통한 의제 및 의전 조율이 제대로 이뤄지면, 그걸 바탕으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간의 조율을 거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최종 결정으로 북미정상회담의 성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전초전’ 돌입한 北美 北핵탄두 국외반출 놓고 ‘밀당’
<▼다음기사> “북미정상회담 성과에 연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