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6-24 14:30
 

1면 Front Page
 

부산오페라하우스, 10년 만에 첫 삽 (2018-05-23)
5월 23일 공사착수, 2022년 5월 완공목표



부산시는 2008년 5월 롯데그룹과 오페라하우스 건립기부약정을 체결한 이래 10년 만에 건축물 시공업체와 감리업체를 선정하고 23일 공사착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시민과 방문객들에게 수준 높은 문화공연을 선사함은 물론 해양문화시설로 특화하여 해양수도 부산의 위상을 한층 높이게 될 부산오페라하우스는 북항재개발사업지 내 해양문화지구에 부지 29,542㎡, 연면적 51,617㎡, 지하2층 지상5층의 규모로 지어지며, 1,800석의 대극장, 300석의 소극장, 전시실, 식음시설 등 편의시설을 갖추게 된다. 총 사업비는 롯데그룹 기부금 1,000억원을 포함하여 2,500억원이다.
특히, 오페라 공연에 적합한 말발굽 형태의 대극장은 오페라 외에 발레, 무용 등도 공연이 가능한 극공연 전문공연장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설계하였고, 이에 적합한 무대기계와 음향 등의 최신 설비로 갖추게 된다. 앞으로 4년 후인 2022년 5월에 완공될 오페라하우스의 층별 주요시설을 보면 △ 지하1층은 주차장, 기계 및 전기설비 △ 지하2층은 주차장, 하부무대, 오케스트라 피트 및 리허설실, 분장실 등 공연자지원시설 △ 지상1층은 대극장 및 소극장 무대와 객석, 풀사이즈 리허설실, 분장실, 주·조연배우실, 무대보관실, 매표소 △ 2층은 대·소극장 객석, 전시실, 연회실, 라운지 △ 3층은 대극장 객석, 장르별 리허설실, 강의실, 식당 △ 4층은 대극장 객석, 사무실 등 업무시설, 레스토랑 △ 5층은 옥상접근 동굴(야외공연장), 카페테리아, 옥상정원 등으로 배치되어 이용객들을 위한 다양한 공간을 제공한다.
부산시는 “부산항을 세계적인 미항으로 가꾸는 상징물이 될 부산오페라하우스는 지리적 이점을 활용하고 주변 원도심 등과 연계하여 부산만이 가질 수 있는 해양문화관광 루트로 개발해 나가고, 이와 함께 지역에서 배출되는 문화예술 전문 인력에게는 일자리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호기자 ghlee@sidaeilbo.co.kr
( 이기호기자 ghlee@sidaeilbo.co.kr )
<▲이전기사> 30년새 경기도 벼 재배면적 절반↓↓
<▼다음기사> 드루킹 특검 양대 과제…대선 댓글조작·정치권 배후 여부 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