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6-21 03:54
 

경제 Economy
 

한은 기준금리 동결 전망 (2018-05-21)
가계빚 증가속도 주목
“출생아 역대최저 벗어날까”
면세점 제도개선 권고안 예정

다음주 핵심 이벤트로는 24일로 예정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꼽을 수 있다.
19일 금융시장에 따르면 이번 금통위에서는 기준금리를 만장일치로 동결(연 1.50%)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린다.
미 금리 인상과 신흥국 위기 등으로 나라 밖 상황이 불안정한데다 국내에서도 고용 사정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어서다.
물가 상승률도 한은 목표(2%)에 한참 못 미치다 보니 금리인상을 밀어붙일 근거가 마땅치 않다.
7월 인상 기대감도 흔들리고 있다. 그동안은 한은 총재 교체(4월), 지방선거 직전(5월) 등 이유로 상반기는 건너뛰고 하반기가 시작하는 7월에 올릴 것이란 전망이 많았지만 이제는 추가 인상 동력이 점점 약해지는 분위기다.
그러나 한미 정책금리 역전은 한은을 압박한다. 6월에 미국이 금리를 또 올리면서 양국 금리 차가 더 확대되면 불안감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가계빚 증가에 따른 금융불안 우려도 금리인상 필요성을 높이는 요인이다.
지난해 정부 규제강화 등으로 가계신용 증가율이 한 자릿수로 내려왔지만 올해 들어서 가계대출 시장이 다시 꿈틀거리고 있다.
규제가 세진 주택담보대출이 아닌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가 두드러진다.
이런 가운데 금통위 전날인 23일 한은은 1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를 내놓는다.
가계신용은 작년 4분기엔 증가액이 31조6천억원으로 3분기(31조4천억원)와 비슷했다. 계절적 요인을 고려하면 증가세가 둔화된 것으로 해석됐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이나 보험, 대부업체 등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과 결제 전 신용카드 사용액 등 가계가 갚아야 할 부채를 모두 합친 통계다.
23일에는 통계청이 3월 인구동향을 발표한다.
2월 2만7천500명으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한 출생아 수가 늘었을지 주목된다. 이날 면세점제도개선 태스크포스(TF)는 면세점 제도개선 권고안을 내놓는다.
TF는 정부가 일정 기간 영업을 보장해주는 면세점 특허제도에 부분적으로 경매제나 등록제를 도입하는 안을 검토해왔다.
최순실 국정농단 수사 과정에서 불거진 면세점 사업 특혜 의혹으로 제도 개선 필요성이 제기됐다.
24일에는 국제경영개발원(IMD)의 국가경쟁력 평가결과가 나온다. 63개국 중 29위를 했던 지난해보다 순위가 올라갈지 관심이다.
21일부터 25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는 아프리카 35개국 경제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연차총회가 열린다.
의장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오후 아프리카와 한국 고위급 인사가 참석하는 만찬을 주재한다.
금융위는 청년병사 목돈 마련 지원 방안을 내놓는다.
청년 병사가 전역 후 학업·취업 준비 등을 위해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병사 관련 금융상품을 개편하는 내용이 담긴다.
금융위는 앞서 청년 병사 목돈 마련을 지원하는 저축상품의 월 불입한도를 40만원으로 늘릴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상품에 가입하면 제대 시 최대 약 900만원을 모을 수 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이전기사> 국제유가, 증산 가능성에
<▼다음기사> 국내서 밀리고 해외서 치이고 車산업, 생산·수출 모두 후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