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5-27 06:36
 

정치 Politics
 

공천탈락 현직 단체장 너도나도 무소속 출마…선거판 변수될까 (2018-05-18)
대구·경북 7개 시장·군수 한국당 탈당 “유권자에게 직접 지지 묻겠다”

자유한국당 텃밭으로 불리는 대구와 경북에서 공천 탈락에 반발하는 현직 시장·군수가 대거 무소속 출마를 선언해 선거 판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을 끈다.
17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6·13 지방선거 한국당 경선 탈락에 불복해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예비후보 등록을 한 대구와 경북 시장·군수는 7명에 이른다.
경북에서는 울릉 최수일, 경주 최양식, 안동 권영세, 상주 이정백, 예천 이현준, 울진 임광원 6명의 현직 시장·군수가 한국당을 뛰쳐나와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대구에서는 김문오 현 달성군수가 무소속으로 다시 한 번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한국당은 3선에 도전하는 현역 기초자치단체장을 중심으로 교체지수를 적용해 공천에서 배제했고 이들 7명은 중앙당에 이의 신청을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후 시민과 군민 후보를 자청하며 지역구 국회의원 입김이 아닌 유권자에게 직접 지지 여부를 묻겠다고 나섰다.
3선 도전 단체장들은 탈당 후에도 기존 조직과 지지기반이 탄탄한 데다 현직 프리미엄도 무시할 수 없어 한국당 공천 후보들과 접전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현직 무소속 후보가 한국당뿐 아니라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등 다른 정당 후보와 대결 등 전체 선거 구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본다. 또 최근 무소속 연대 움직임도 활발해 지역에서 무소속 바람이 거세게 불면 선거판에 또 다른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국당 경주시장 예비후보로 나섰던 최학철 전 경주시의회 의장은 공천에 탈락한 뒤 최양식 후보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기초단체장뿐 아니라 대구 시의원, 포항 광역·기초의원 선거에서도 한국당 공천 탈락 후보들이 무소속 연대를 결성하기로 해 무소속 바람 확산 여부가 주목된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대구·경북은 그동안 한국당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인식이 강했으나 이번에는 공천과정에서 잡음이 많았고 반발도 커 예상이 어렵다"며 "현직 무소속 출마가 집권 여당 지지율 상승, 북미정상회담 등과 맞물려 이번 선거 판세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지켜볼 일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시대일보 “축”창간 26주] 지방자치 선도, 정론직필 기대
<▼다음기사> 김문수, 안철수, 자유민주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