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8-19 19:24
 

사회 Society
 

야생동물 ‘로드킬’ 5∼6월 최다 (2018-05-18)
“동물 발견하면 경적 울려야”



동물이 차에 치여 죽는 '로드킬'(Road-kill) 사고가 5∼6월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2013∼2017년 최근 5년간 고속도로 로드킬 사고는 연평균 2천180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월별로는 나들이객으로 통행량이 많은 5월과 6월 로드킬이 가장 많았고, 자정에서 오전 8시 새벽 시간대 사고가 몰려 있었다. 로드킬로 죽은 야생동물은 고라니가 89%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로드킬은 1천884건으로 전년보다 16.2%(363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도공은 지난해 국토교통부와 '로드킬 예방·운전자 보호 캠페인'을 벌이고 울타리 등 시설보완을 마친 것이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했다.
로드킬 예방을 위해서는 안전 운전 습관이 중요하다.
야생동물주의 표지판이 보이거나 도로전광판, 내비게이션에서 동물주의 안내를 하면 차량 속도를 줄이고 주의해야 한다.
동물을 발견하면 핸들이나 브레이크를 급하게 조작하지 말고 경적을 울리며 통과하는 것이 좋다. 상향등은 동물의 시력장애를 유발할 수 있어 켜지 않는 것이 좋다.
부득이하게 동물과 충돌한 경우에는 비상점멸등을 켜고 갓길로 차를 이동한 뒤 안전지대에서 도로공사 콜센터(☎ 1588-2504)로 신고하면 사고 처리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