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5-24 05:31
 

서울 Seoul
 

강남구, 성인 언어장애 치료 무료 지원 (2018-05-17)

강남구(구청장 권한대행 주윤중)는 의사소통이 어려운 만 18세 이상 장애인 중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언어장애 치료를 무료로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기존의 언어치료 지원은 주로 발달장애 소아를 대상으로 하고 있어 지난해 구는 후천적 사유로 언어장애를 갖게 된 성인을 위해 언어치료 사업을 시작했다.
재활에 필수적인 1:1 언어장애 치료는 의료보험 비급여 항목으로 일반 의료기관에서는 회당 평균 3만 원을 웃도는 비용이 든다. 이는 연간 400만 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에 취약계층의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 구가 지원에 나선 것이다.
지원 대상자는 만 18세 이상 성인 중 의료급여 1종·2종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전문의를 통해 언어장애 진단을 받은 장애인이다. 특히 뇌병변이나 지체장애와 같은 신경 이상으로 인한 언어장애인들을 우선으로 지원한다. 보건소 방문이나 전화로 신청하면 강남 구립 행복요양 병원 재활의학과 전문의가 직접 진단해 대상자를 선정한다.
올해 지원신청자 30명 중 치료가 시급한 6명을 우선 선발해 오는 10월까지 매주 목요일 3시간씩 진행한다.
전문 언어치료사는 먼저 실어증·신경 언어장애 선별 검사를 한 후, 물리치료사와 함께 환자 개별 상태에 따라 발성 훈련, 발화 훈련, 구강 마사지, 호흡 훈련, 조음의 명료도를 높이는 치료 등을 진행한다.

정상린기자 sangrinchung@gmail.com
( 정상린기자 sangrinchung@gmail.com )
<▲이전기사> 송파구, 집중호우&태풍도 이상무!
<▼다음기사> 어르신과 더불어 다함께 행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