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5-24 05:35
 

1면 Front Page
 

‘한반도 유일 합법정부’ 표현 빠져 (2018-05-03)
역사교과서 집필기준 시안
자유민주주의→민주주의…6.25 ‘남침’ 표현은 교육과정에 추가
학계·교육계 견해차…교육과정·집필기준 7월초 확정

중·고교생용 새 역사교과서를 만들 때 기준이 되는 '집필기준' 시안(試案)에 대한민국이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정부'라는 표현이 빠졌다.
6·25전쟁 서술과 관련해 논란이 됐던 '남침' 표현은 집필기준이 아닌 교육과정에 추가됐다.
교육부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위탁한 '중학교 역사·고등학교 한국사 교육과정 및 집필기준 시안'을 2일 공개했다.
박근혜 정부가 추진했던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이 백지화되면서 중·고생들은 2020년부터 새 검정교과서를 쓰게 된다.
정부는 당초 올해부터 학교에서 새 교과서를 쓸 수 있게 지난해 하반기에 검정교과서 개발을 추진했다.
하지만 개발 일정이 촉박하고, 수업의 기준이 되는 역사과 교육과정과 교과서 제작을 위한 집필기준이 모두 국정화를 전제로 만들어진 점을 고려해 아예 새 교과서 사용 일정을 2년 미루고 집필기준을 다시 만들기로 했다.
이번에 공개된 시안에는 대한민국이 한반도의 유일한 합법정부라는 표현이 빠졌다.
예를 들면 고교 한국사 집필기준 시안은 광복 이후 대한민국의 발전과 관련해 '남한과 북한에 각각 들어선 정부의 수립 과정과 체제적 특징을 비교한다'고 적었다.
집필기준 시안은 이밖에 동북공정과 새마을 운동, 북한의 도발·인권 문제는 언급하지 않았다.
교육부는 다만, 현행 교과서 집필기준에도 이런 내용이 없지만 각 출판사가 집필진 판단에 따라 연평도·천안함 사건이나 북한 핵 개발 등 내용을 넣었다며 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6·25전쟁 서술과 관련해 논란이 됐던 '남침' 표현은 집필기준이 아닌 교육과정에 추가됐다.
남부호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6·25전쟁이 (북한의) 남침이라는 것은 학계의 정설이다. 집필기준보다 상위 기준인 교육과정에 '남침' 표현을 넣었다"며 "집필기준에 쓰여있지 않다는 것이 교과서에 '남침 유도설'을 서술해도 된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이번 시안에 대해 의견수렴 과정(행정예고)을 거친 뒤 7월 초까지 집필기준을 포함한 역사과 교육과정을 고시한다.


<▲이전기사> 한반도 평화 ‘2단계 프로세스’ 특정
<▼다음기사> 5월국회도 ‘빈손’ ? 드루킹 특검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