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4-24 19:39
 

정치 Politics
 

평화당 대검 방문…민주당원 (2018-04-17)
댓글조작 사건 철저수사 촉구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민주평화당 김경진·이용주 의원이 16일 대검찰청을 찾아 철저한 수사를 검찰에 촉구했다.
두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30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를 하고 있는지 상당한 의문이 간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찰이 수사과정에서 이 내용을 인지한 지 최소 한 달 반 이상이 지났고, 검찰도 사건을 송치받은 지 20여 일이 지난 거 같다"며 "하지만 이점에 대해서 국민에게 전혀 알리지 않고 비밀을 지켜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이번 사건의 피해자일지 모르나 대선과정뿐만 아니라 이후의 댓글조작과 관련돼 있다는 여러 정황이 있다"며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으면 특별검사에 의한 수사를 촉구하겠다"는 입장도 내놨다.
두 의원은 회견을 마친 뒤 봉욱 대검 차장검사를 만나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다.
경찰은 민주당원 김모(필명 드루킹)씨등 3명을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김씨 등 3명은 올해 1월 17일 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4시간 동안 '매크로 프로그램'(같은 작업을 단시간에 반복하게 하는 프로그램)을 가동해 포털사이트 네이버 뉴스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에 집중적으로 '공감'을 클릭한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은 여권 핵심 인사의 연루설 등 관련 의혹이 추가로 불거지면서 수사가 이어지고 있다.
검찰은 이르면 17일께 김씨 등 3명을 전원 구속기소 할 방침이다.


<▲이전기사> 정의장 의원 해외출장 논란
<▼다음기사> 靑 댓글조작 사건 선긋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