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4-24 06:06
 

1면 Front Page
 

바다 메워 183만㎡ 항만도시 건설 (2018-04-05)
평택지도 확 바뀐다

경기도 평택시는 평택·당진항(이하 평당항)의 바다 183만8천㎡를 매립, 항만도시를 건설하는 2종 항만 배후단지 개발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4일 밝혔다.
공모를 통해 민간사업자를 선정하고, 공공지분 51%(평택도시공사 46%·경기평택항만공사 5%)와 민간지분 49%의 특수목적법인(SPC)을 구성해 개발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12일 평당항 마린센터에서 민간사업자 공모 사업설명회를 연다.
앞서 평택시는 해양수산부 협의를 거쳐 항만도시 건설 연구용역을 진행하는 등 3년간의 준비과정을 거쳤다.'
오는 2023년까지 4천500억 원을 들여 항만근로자 임대아파트, 컨벤션센터, 관광·해양스포츠시설, 공원 등을 갖춘 항만도시를 건설한다는 구상이다.
도로·공원·주차장 등 기반시설 50%, 주거시설(15%)을 포함한 상업·업무용지 등 항만지원시설 30%, 유통·관광숙박·자동차 클러스터 20%로 배분된다.
이 사업이 마무리되면 인근 평택호 관광단지 개발사업, 황해경제자유구역 현덕지구 개발사업도 탄력을 받아 평당항 주변 지역의 신(新) 개척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평택시는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정부주도 개발은 개발 시기가 계속 지연되고, 민간주도 개발은 수익 우선주의로 휴게·관광·레저보다는 공동주택 위주로 건설되는 폐해를 막기 위해 전국 최초로 항만도시 건설을 지자체 주도로 민간과 공동으로 개발하게 됐다"며 "바다를 매립하는 항만도시가 건설되면 평택지도가 바뀌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
<▲이전기사> 문 대통령, 북미 ‘포괄타결’ 정지작업 주력 “초입에 큰틀 타협”
<▼다음기사> “4월국회서 국민투표법 개정해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