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4-24 19:45
 

1면 Front Page
 

여야 4월 국회 첫날부터 전방위 대립 (2018-04-03)
민주, 추경 당정 열고 시급성 강조…개헌도 “이달 하순 이전 성과내야” 압박
한국당, ‘관제개헌’ 철회 요구하며 피랍사건 쟁점화 시도…바른미래당도 대여공세
평화·정의당, 제4 교섭단체 등록하고 활동 시작…존재감 확대 모색

여야는 4월 임시국회 첫날인 2일 개헌, 추경, 민생 문제 등을 놓고 대립했다.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개헌과 추경에 대한 야당의 전향적 자세를 요청한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아프리카 가나 해역에서의 한국인 선원 피랍사건을 집중적으로 거론하면서 대여공세를 시도했다.
바른미래당도 '쓰레기 배출 혼란' 사태를 언급하면서 대정부 비판에 가세했으며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한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원내에서의 존재감 확보에 나섰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국회가 개헌안을 합의해 국민과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4월 하순 이전에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남북 정상회담과 6월 지방선거 등의 일정을 고려해 이달 20일 정도까지는 개헌 협상이 마무리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지난주까지 진행된 2차례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는 확연한 입장차만 확인한 상태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의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독단적이고 일방적인 관제 개헌안을 하루빨리 철회해 달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추경에 대해서도 "지방선거를 앞둔 선심성·선거용 추경"이라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나아가 아프리카 가나 해역에서 한국인 3명이 탄 어선이 납치된 것과 관련해 정부가 늑장 대응했다고 비판한 뒤 국회 외교통일위를 비롯한 관련 상임위 개최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비핵화 종착역 ‘남북미 거쳐 남북미중’
<▼다음기사> 자치경찰제 2020년 전면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