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6-18 18:40
 

사회 Society
 

고용부, 성희롱 근절책임 다하라 (2018-03-14)
피해자 울리는 근로감독관

용역회사 청소미화원인 한 60대 여성은 작년 야간 청소일을 하던 중 남자 직원에게 성추행당해 고용노동청에 직접 진정서를 접수했다. 하지만 접수 후 2주가 지나도 아무런 연락이 없고 노동청에 전화해도 담당자가 자리에 없다는 응답만 돌아왔다.
답답한 마음에 직접 노동청을 찾아간 여성에게 담당 근로감독관은 "그 사람(성희롱 행위자)이 대기 중이라고 하더라. 현장 소장하고 해결해야지 우리는 어떻게 못 한다. 온 김에 쓰고 가라"며 진정 취하서를 쓰도록 했다.
이후 회사 생활이 더 어려워진 이 여성은 억울한 마음에 한국여성노동자회 상담실을 찾았고, 상담실에서 해당 노동청에 해결을 촉구한 이후 사건이 원만하게 처리될 수 있었다.
전국고용평등상담실 네트워크는 13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장 내 성희롱 사건을 감독하는 남녀고용평등 전담 근로감독관의 부당한 업무 처리 사례들을 제시하면서 고용노동부에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예방 주무부처로서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고용노동청에 진정한 피해자에게 근로감독관이 제대로 조사조차 진행하지 않은 채 진정 취하서 작성을 종용한 사례, 다른 근로감독관이나 민원인들이 있는 열린 공간에서 성희롱 조사를 강행한 사례 등을 공개하면서 "피해자가 용기 내 진정을 넣어도 구제받기는커녕 한 번 더 상처받는 경우가 많다"며 "근로감독관의 낮은 성인지 감수성과 사건 해결 의지 부족, 조사과정에서의 추가 피해, 전문성 부재" 등을 지적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