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6-25 01:38
 

1면 Front Page
 

우리나라 최초 금상 수상 (2018-03-07)
2018 독일 베를린와인트로피

지난 2월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국제와인품평회에서 영천와인 씨엘 위(We)와이너리(대표 박진환)에서 출품한 2016년 빈티지 거봉 화이트와인이 우리나라 최초로 금상을 수상 했다고 현지 박찬준 베를린와인트로피 아시아 디렉터가 전해왔다.
We와이너리는 매년 우리나라에서 개최 되고 있는 아시아와인트로피에서도 2014년 금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는 등 각종 와인 품평에서 많은 입상을 해오고 있지만, 이번 같이 독일 현지에서 진행된 세계적인 와인품평회에서 입상하기는 We와이너리가 최초다.
베를린와인트로피는 세계 5대 국제와인품평회 중의 하나이며 국제와인기구(OIV)의 승인 및 감독 하에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품평회이다. 올해 22회로 매년 2회(2월, 7월)에 걸쳐 열리고 있으며, 이번 품평회에는 33개국 6,639종의 와인이 출품되어 34개국에서 참가한 192명의 심사위원이 심사해 그랜드골드, 금상, 은상의 수상 와인이 가려졌다. 한국에서는 5종의 와인(영천 1개 와이너리, 영동 2개 와이너리)이 출품됐다.
특히 와인 칼럼니스트 겸 베를린와인트로피 아시아 디렉터인 박찬준 대표는 “짧은 역사를 가지고 있는 한국와인이 국제대회에서 입상한다는 것은 낙타가 바늘구멍에 들어가는 것과 같다”고 표현 했다.

강수국기자 aass7909@hanmail.net
( 강수국기자 aass7909@hanmail.ne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