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6-25 01:37
 

1면 Front Page
 

대북특사단 오늘 방북…북미대화 설득 (2018-03-05)
정의용 靑안보실장이 수석특사…“김정은 생각 듣는 게 중요 목표”
서훈·천해성·김상균·윤건영 등 5명, 실무진까지 총 10명 구성
“북미대화 여건 조성·남북관계 포괄 논의 ‘투트랙’ 성사시켜야”
정의용·서훈, 귀국 후 방미…트럼프 美대통령에게 방북결과 설명 추진



비핵화 북미대화를 견인하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이 1박 2일 일정으로 5일 오후 특별기편으로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한다. 특사단은 문 대통령의 친서를 휴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 특별사절로 하는 특별사절단을 북한에 파견하기로 했다"며 "특사단 방북은 평창올림픽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파견한 김여정 특사 방남에 대한 답방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사절단은 정 실장을 수석으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 5명으로 꾸려졌으며, 실무진 5명까지 포함하면 총 10명이다.
윤 수석은 "특사단은 내일 오후 특별기편을 이용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해 1박 2일간 평양에 머무르며 북한 고위급 관계자와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 위한 대화에 나설 예정"이라며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 여건조성, 남북교류 활성화 등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포괄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논의도 진행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 문제도 포괄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귀국 보고를 마친 뒤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중국·일본과도 긴밀한 협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특사단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만날지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김여정 특사가 방남했을 때 문 대통령이 직접 만났기 때문에 그에 상응하는 결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북측 최고위급 인사의 생각이 어떤지 들어보는 게 이번 방북의 중요한 목표"라고 밝혔다.
따라서 특사단은 김 위원장에게 전달할 문 대통령의 친서를 휴대한다. 이와 관련, 이 관계자는 "친서 내용을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고, 여러분이 어느 정도 예측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해 대북특사 방침을 밝혔던 이튿날인 지난 2일 북측에 전통문을 보내 서해 직항로 이용 방침을 밝혔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의 방미 계획과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겠지만, 그 윗선을 만나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윤 실장이 특사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 이 관계자는 "윤 실장은 국정 전반에 대한 상황 관리와 정 실장 보좌라는 측면에서 포함됐다"며 "국내 상황뿐 아니라 남북 간 상황 등에 대한 관리를 해온 분이라 대표단에 포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실장이 단장 격인 수석으로 발탁된 배경에 대해 그는 "전체적으로 수석이냐 아니냐보다 남북관계와 북미대화라는 투트랙을 잘 성사시킬 수 있는 분들이 대표단에 포함됐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정 실장은 미국통으로 북미관계나 한미관계에서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고, 서 원장은 오랫동안 남북대화를 주도해온 전문가로 볼 수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