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5-28 14:15
 

1면 Front Page
 

문 대통령, 국정농단에 힘들었던 (2018-02-27)
“국민에 위안 준 치유의 올림픽”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저는 팍팍한 일상과 국정농단 사태, 촛불집회 등으로 힘들었던 우리 국민에게 모처럼 즐거움과 위안을 주는 치유의 올림픽이 되기를 바랐는데 그 목표도 실현된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어제 폐회식을 끝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역대 최고의 환상적인 올림픽이었다고 전 세계가 찬사를 보내고 있다"며 "평화올림픽·안전올림픽·ICT올림픽 등 대한민국의 저력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우리 국민에게도 많은 감동과 즐거움, 자신감을 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큰 성공을 거둘 수 있게 해 준 조직위와 강원도 관계자, 자원봉사자 그리고 대한민국 선수단 여러분의 열정과 헌신에 감사드린다"며 "함께해 주시고 아낌없이 박수를 주신 강원도민과 국민께도 깊은 감사를 드리며, 이제 얼마 후 시작될 패럴림픽의 성공을 위해서도 또다시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수보회의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정 실장은 이날 서울 한 호텔에서 방남 중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오찬을 겸한 회동을 했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核대화 중재 나선 文대통령, ‘북미대화’에 전력
<▼다음기사> “북한 인사간 아무 접촉도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