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5-28 14:13
 

1면 Front Page
 

“경원선 공사 연내 재개 검토” (2018-02-21)
조명균 “한미군사훈련 반대 안해”
“탈북 여종업원 북송 안 된다고 밝혀”
김진태 “김일성 가면 아닌가?” 질문하며 사진 찢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0일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한미 군사훈련 재개에 대해 "반대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서 '동계올림픽이 끝나면 훈련을 재개할 것이냐'는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의 질문에 "한미 군사 당국 간에 군사훈련을 재개하는 방향으로 협의 중인 것으로 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남북관계 경색으로 중단된 경원선 복구공사에 대해선 "공사만 하면 되는 단계로서 올해 공사를 재개해 마무리 짓는 쪽으로 검토 중"이라면서 "통일부가 주관하고 관련 부처와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사를 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는 정도 협의가 이뤄지는 것으로 안다"고 부연했다.
조 장관은 최근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이 '집단 탈북한 여종업의 송환'을 요구했는지에 대해선 "거론했다"고 답한 뒤 "우리 남쪽에 자유의사로 와서 정착한 사람이어서 북측에서 얘기하는 것은 검토할 수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북한 선수단 지원 경비에 대해서는 "1차 추산으로는 29억원 정도로서 남북협력기금에서 집행하며, (추후) 정산하면 줄어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또 이른바 북한 응원단의 '김일성 가면' 논란과 관련해 '김일성이 맞는 것 아니냐'는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의 지적에 "이미 분명하게 북측에서도 입장을 밝혔고, 저희 판단으로도 김일성으로 판단하기는 합리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文대통령, 안보·통상 두 토끼 잡기 ‘한미관계 관리’ 과제로
<▼다음기사> “군산 고용위기지역·산업위기대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