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2-21 22:09
 

정치 Politics
 

정치권 ‘신다당제‘로 재편…치열한 캐스팅보트 경쟁 예고 (2018-02-14)
6·13 지방선거 주도권 정면 승부…여야 모두 승리 절실
원내 지형 범진보·범보수 재편…2차 정계개편 가능성 관측도

지난 연말과 새해 벽두를 관통하며 정치판을 뒤흔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발 정계개편이 13일 바른미래당 공식 출범으로 일단락된다.
합리적 진보와 개혁 보수를 아우른 '제3세력'을 표방한 바른미래당 창당으로 정치권은 '신(新) 다당제'로 재편될 전망이다.
20대 총선과 지난 대선을 거치며 구축된 4개 교섭단체 지형은 앞서 바른정당 소속이던 의원들이 자유한국당으로 대거 복귀하면서 소멸했고, 이후 출범한 3개 교섭단체 체제는 이날 바른미래당 창당을 계기로 그 내용을 바꿔가며 존속하게 됐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으로 촉발되긴 했지만 이번 정계 개편은 단순한 두 당 통합 이상의 파장을 정치권에 미친 게 사실이다. 일각에선 1990년 3당합당 이후 최대의 지각 변동이란 지적이 나온다.
진보와 보수 이분법을 넘어 '중도'를 표방하고 나온 데다 통합 과정에서 원심력의 작용으로 영호남 세력과도 사실상 완전히 분리되다시피 하며 지역주의와도 결별해 외형상으로는 거의 처음으로 '제3지대'로서 토대를 갖췄기 때문이다. 통합에 따른 원내 의석수 변화로 사상 초유의 '2강 2중' 국회 환경에도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큰 틀에서 범보수와 범진보로의 재편 속에 복잡한 고차방정식을 새로 써야 하는 상황이 도래하며 여야의 원내 전략에도 근본적 수정이 필요해 보인다.
정치권에선 일단 바른미래당의 가능성을 주시하면서도 새로 변화한 정치 구도가 이 자체로 자생력을 가진 '체제'로 기능할 수 있을지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당장 오는 6월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에 민주평화당까지 가세해 만들어진 새로운 다당 구도가 시험대에 오르는 첫 무대가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각각 진보와 보수, 중도를 삼분하는 구도인듯 하지만 민주당과 한국당은 범진보와 범보수에 중원까지 더해야 확실한 정국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고, 신생 바른미래당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단순 결합 이상의 '곱하기 시너지'를 내야만 존재감을 증명할 수 있는 만큼 창당 후 첫 전국단위 선거에 사활을 걸어야 하는 상황이다.
호남 의원들이 주축이 된 민평당 역시 호남 3개 광역단체장 전승을 호언장담한 만큼 지방선거를 둘러싼 생존 경쟁이 어느 때보다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신생 바른미래당이 서울시장 선거 등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내지 못할 경우 합당의 위력이 찻잔 속 태풍으로 그칠 수 있다"며 당장 "민주당으로서는 안정적 개혁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방선거 압승이 절실하고 한국당 역시 보수세력 결집을 노리기 위해선 반전의 기회를 마련해야 하는 만큼 정면 승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이전기사> [지방선거 D-119] 관전포인트는…‘與 대세론’ vs ‘野 뒤집기’
<▼다음기사> 민주, 가짜뉴스·악성댓글 33건 추가고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