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8-17 01:14
 

정치 Politics
 

펜스 “미국, 북한정권의 선전 방관않을 것” 트윗 (2018-02-13)
대북강경파 볼턴 전 유엔대사 폭스뉴스 해설 링크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한국을 방한했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서 북한의 평창올림픽 개회식 참가를 선전이라고 주장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존 볼턴 전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폭스뉴스에 출연해 북한을 비판한 영상을 링크하며 "동의한다"(well said)고 적었다.
이어 "미국은 북한 정권의 선전과 가식이 문제없이 국제무대에 퍼지도록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세계는 김 씨 정권의 억압과 위협을 못 본 척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펜스 부통령이 쓴 트윗은 볼턴 전 대사가 이날 오전 폭스뉴스에 출연했던 말과 같은 맥락이다.
볼턴 전 대사는 이날 폭스뉴스에 해설자로 나와 펜스 부통령이 어떤 대북신호를 보내려고 했느냐고 호스트가 묻자 그런 주장을 늘어놓았다.
그는 "북한의 참여를 강조하려는 한국이 좌석의 위치를 정한 게 분명하지만 자신은 이 모든 것을 북한의 선동, 가식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 펜스 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자리를 첫 줄에 나란히 배치한 것을 주목하며 펜스 부통령이 북한 대표단과 악수를 하지 않은 것은 전적으로 옳았다고 해설했다.
볼턴 전 대사는 북한에 대한 미국의 무력사용 논의를 주장할 정도로 강경한 태도 때문에 잘 알려진 인사다.
그는 이날 폭스뉴스에서도 미국이 25년 동안 북핵 프로그램을 제지하지 못했다며 현 상황이 선제타격을 논의할 시점에 이르렀다는 과격한 주장을 꺼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