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8-18 06:09
 

1면 Front Page
 

문 대통령, IOC총회 개회식 참석 “평창 다자외교” (2018-02-06)
올림픽 성공개최 위한 IOC 지지와 신뢰에 사의 표할 예정
개회식 앞서 리셉션에서 IOC 위원들 면담

문재인 대통령이 5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 개회식 참석을 시작으로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외교 일정에 돌입한다.
전 세계 IOC 위원들과의 상견례는 물론 20여 개 국가에서 방한하는 정상들과의 릴레이 회담 등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우리나라에서 처음 열리는 다자외교 무대의 막이 오르는 셈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제132차 IOC 총회 개회식에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등 총 900여 명의 내외빈과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한다.
탤런트 차인표 씨와 박선영 SBS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는 행사에는 바흐 위원장과 위원들을 비롯한 IOC 측 인사 200여 명을 비롯해 정세균 국회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 여야 대표 및 원내대표 등도 초청됐다.
정부에서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이 참석하고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등 주요 실장과 수석급 인사들이 참석한다.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김일국 북한 조선올림픽위원회 위원장 등도 참석할 계획이다.
다문화어린이 25명으로 구성된 '아름드리 합창단'의 올림픽 찬가 공연과 아이돌 그룹 엑소의 백현이 선창하는 가운데 애국가를 제창하고 나면 이희범 조직위원장과 바흐 위원장의 환영사에 이어 문 대통령의 축사가 예정돼 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치르기 위해 IOC가 보내준 전폭적인 지지와 신뢰에 감사를 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의 축사 후에는 '화합과 평화의 바람'이라는 제목 아래 IOC 총회의 개회를 축하하는 5막짜리 문화 공연이 이어진다.
국립무용단이 역동적인 오고무 공연을 선보이는 한편, 태권도 퍼포먼스 팀인 '케이타이거즈'는 비보잉 등의 기술을 접목한 태권무 공연을 펼친다.
해금 연주가 이승희 씨와 생황 연주가 윤형욱 씨는 통일의 열망을 표현한 곡인 '직녀에게'를 연주하고 케이팝 그룹 '빅스'의 무대도 마련된다.
공연은 '한국의 흥으로 모두가 하나 되는 화합의 장'이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김덕수패 사물놀이로 마무리된다.
문 대통령은 개회식 참석에 앞서 강릉 세인트존스 경포호텔에서 열리는 올림픽 개최국 정상에 대한 IOC 위원 소개 리셉션에 참석해 평창동계올림픽과 IOC 총회 참석차 방한한 IOC 위원들도 면담할 계획이다.
리셉션에는 바흐 위원장 등 IOC 측 인사 208명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최문순 강원지사,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 등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바흐 위원장에게 통일된 한반도를 상징하는 백두·금강·설악·한라산을 4면에 음각으로 새긴 '새김소리도장'을 선물한다. 선물에는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승화시키고자 하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바흐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올림픽을 모티브로 한 트로피를 선물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주에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한하는 각국 정상들과의 정상회담과 면담 등도 잇따라 소화한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