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8-17 09:15
 

사회 Society
 

한파에 올겨울 한랭질환 사망 ‘10명째’… 환자 43% 급증 (2018-02-06)
작년 12월 이후 487명 보고…절반이 50·60대
질병관리본부 “만성질환 고령자 특히 주의해야”

올겨울 강력한 한파가 기승을 부리면서 한랭질환 환자 수가 직전 겨울 대비 42.8% 늘었다. 사망자는 두 자릿수로 늘어났다.
5일 질병관리본부 한랭질환 감시체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부터 지난 3일까지 약 두 달간 487명의 한랭질환자가 발생하고 이 중 10명이 사망했다. 2016~2017년 겨울 당시 같은 기간 집계된 한랭질환자(341명) 보다 147명이 많다. 작년 겨울 사망자는 3명이었다.
한랭질환 사망자 중 7명은 지난해 12월 3~16일에 보고됐고, 이후 잠잠하다 올해 1월 중순부터 2월 초에 3명이 추가됐다.
1월 21~27일 보고된 2명이 올해 첫 사망자다. 바로 다음 주인 1월 28일~2월 3일에도 1명이 더 사망했다. 사망자는 인천과 경북, 대전에서 1명씩 나왔다.
이 시기는 서울뿐 아니라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은 때다. 당시 서울은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한파경보가 유지됐다. 2006년 1월 23~25일 사흘간의 한파경보를 능가한 최장이다.
지금까지 나온 한랭질환자 가운데 저체온증은 347명, 동상은 116명이었다. 추위에 장시간 노출돼 발에 가려움, 부종, 물집 등이 챙기는 참호족·침수족은 1명, 동창은 4명으로 집계됐다. 기타 질환은 19명이었다. 연령대별로 보면 한랭질환자 중 50대가 91명(18.7%)으로 가장 많았고, 65세 이상이 176명(36.1%)을 차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앓는 고령자는 한파에 노출되면 저체온증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하면 혈압상승으로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하거나 악화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