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5-27 06:46
 

1면 Front Page
 

‘침묵’ 지키며 배경 주시 (2018-02-02)
靑, 빅터 차 주한美대사 내정철회에
“철회사실 몰랐다고 단정할 근거 없어”…사전인지 가능성
빅터 차보다 더 강한 ‘매파’ 지명 가능성에 촉각

청와대는 미국 백악관이 주한 미국대사로 내정됐던 빅터 차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의 지명을 철회한 데 대해 공식적인 언급을 삼갔다.
한 국가의 '주권적 영역'인 대사 인선문제에 왈가왈부하는 것 자체가 외교적으로 적절치 않다는 판단에서다.
청와대 관계자는 1일 기자들과 만나 "미국의 인사문제는 청와대가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나 청와대로서는 이미 아그레망(주재국 임명동의) 절차까지 끝난 인사에 대한 지명을 철회한 것은 전례를 찾을 수 없다는 점에서 내부적으로 예사롭지 않게 바라보는 분위기다.
특히 북한에 대해 제한적 타격을 가하는 '코피'(bloody nose) 전략을 둘러싼 정책적 이견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워싱턴의 언론보도가 나오면서 그 배경에 예민하게 촉각을 세우는 표정이다.
만일 차 석좌가 선제타격을 진지하게 검토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반대한 것이 낙마의 결정적 이유라면 앞으로 한미간의 대북정책 공조에도 중요한 함의를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그러나 우리 정부가 차 석좌의 내정 철회 사실을 사전에 몰랐고 이에 따라 북핵 문제 등에 한미 공조가 문제가 있는 게 아니냐는 일각의 해석을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부 보도에서 우리가 철회 사실을 몰랐다고 하는데 청와대가 사전에 알았다고 단정할 근거도 없지만 몰랐다고 할 근거도 없다"고 말했다. 차 석좌의 내정 철회 사실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음을 에둘러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