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6-18 18:27
 

경제 Economy
 

사드 보복 직격탄 (2018-01-29)
서비스수출 증가율
43년 만에 최저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탓에 작년 서비스수출 증가율이 43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외국인들이 국내에서 쓴 돈도 크게 줄었다. 2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서비스수출은 1년 전보다 9.2% 감소했다.
서비스수출은 재화 외에 운송, 관광, 건설, 문화콘텐츠, 지식재산권, 금융 등 서비스상품을 수출하는 것을 뜻한다. 국내 서비스수출은 운송, 관광, 건설 등이 중심이다.
서비스수출 증가율이 이같이 떨어진 것은 1974년(-29.7%) 이후 처음이다.
서비스수출이 역성장한 일 자체도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에 시달리던 2009년(-4.8%) 이후 8년 만이다.
한은 관계자는 "사드 문제라는 불규칙 요인이 작년에 생겨 서비스수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사드 배치 이후 중국이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을 내리면서 한국 드라마, 영화, 음악 등 한류 콘텐츠 수출길이 막혔다.
중국 정부가 방한 단체 관광 상품 판매를 전면 금지하기 시작한 작년 3월 15일 이후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발길이 끊기며 관광 수출까지 부진해지면서 타격은 더 심해졌다.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인 입국자는 439만명으로 1년 전(827만명)보다 46.9%(388만명) 줄었다.
서비스수출이 감소한 탓에 지난해 상품 수출은 3.6% 증가, 2013년(4.5%) 이후 증가율이 가장 높았지만 재화와 서비스를 합한 수출은 2.0% 늘어나는 데 그쳤다. 2016년(2.1%)보다 수출 증가율이 더 쪼그라들었다.
사드 여파는 비거주자의 국내 소비에도 영향을 미쳤다. 특히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뚝 줄어든 작년 2∼3분기 여파가 컸다.
작년 2∼3분기 비거주자의 국내 소비는 5조3천972억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7조4천994억원)보다 28.0%(2조1천22억원) 줄었다.
앞서 한은은 사드로 중국 관광객이 전년보다 400만명 줄면서 국내총생산(GDP) 5조원이 감소하고 작년 성장률이 0.4%포인트 떨어질 수 있다고 추정한 바 있다.


<▲이전기사> 일자리 조기예산 3분의2 상반기 지출
<▼다음기사> 통상 ‘맞불’ 놓는다…美에 보복관세 부과 ‘응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