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1-22 19:36
 

1면 Front Page
 

서울 내 정화조 50년만에 사라지나 ‘악취근원’ 폐쇄 시동 (2018-01-11)
기술 발달로 정화조 없어도 한 번에 하수처리
음식물쓰레기 하수도에 버린다…서울시, 차세대 하수도 표준모델 마련

서울시가 도심 악취의 근원으로 꼽혀온 정화조 전면 폐쇄를 검토한다.
이와 함께 음식물 쓰레기를 봉투에 담아 버리지 않고 바로 하수도에 내려보내는 방안도 논의한다.
기술이 발달해 정화조 같은 중간 처리 과정이 없어도 빗물, 생활하수, 분뇨를 하나의 관에 모아 바로 처리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서울시는 1970∼1980년대 만들어져 낡은 데다 도심 악취를 발생시키는 하수도를 시대 변화에 맞는 차세대형으로 교체하기 위한 표준모델을 마련하겠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시 하수도는 총 1만615.7km에 달한다. 생활하수, 분뇨가 하나의 관에 모여 물재생센터에서 처리되는 '합류식'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그러나 분뇨의 경우 가정집마다 설치된 약 60만개의 정화조에서 1차 처리된 후 하수도관으로 배출된다. 분뇨가 한동안 정화조에 저장돼 있다가 수거 차량이 가져가는 구조라 악취 발생의 원인이 돼왔다. 각 가정집에 정화조가 생긴 것은 1970∼1980년대 정부가 하수도를 구축할 당시하수처리를 위한 기술 수준이 미비했기 때문이다.
이후 하수 수집·운송기술이 발전하면서 분뇨를 정화조에 보관하지 않고 바로 하수도로 내려보내도 수질 기준에 맞춰 하수처리를 할 수 있게 됐다. 굳이 정화조를 설치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다.
서울시는 1995년 하수관로 종합정비사업을 하면서 정화조를 폐쇄하려 했으나 악취 발생과 하수관 내 분뇨 퇴적 우려 등으로 폐쇄하지 못했다.
23년 만에 다시 정화조 폐쇄를 시도하는 서울시는 "높아진 시민 생활 수준에 걸맞은 대대적 하수도정비와 진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차세대 하수도 표준모델 마련을 위한 시범사업부터 해보겠다"고 밝혔다.

정상린기자 sangrinchung@gmail.com
( 정상린기자 sangrinchung@gmail.com )
<▲이전기사> 문 대통령, 여건되면 남북정상회담 “관계개선·북핵해결은 함께”
<▼다음기사> 작년 수원 관광객 사상 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