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6-22 18:28
 

경제 Economy
 

작년 농식품 수출 68억달러 (2018-01-05)
사상 최대 실적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사드보복' 여파로 대(對)중국 수출이 급감하면서 사상 최대 실적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정한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17년도 농식품 수출이 전년보다 5.6% 증가한 68억2천87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통계 작성 이래 사상 최대치라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품목별로 보면 가공식품 수출액이 57억3천300만달러로 전년 대비 7% 증가했다.
그중에서도 라면 수출액은 전년 대비 31.2% 급증한 3억8천100만달러로, 사상 처음으로 3억달러를 넘어섰다. 대중국 라면 수출액이 1억달러를 처음 돌파하고 동남아 및 미국에서 한국 라면이 인기를 끈 점 등이 수출 급증을 견인했다.
이에 비해 신선 농산물 수출액은 11억달러로 전년 대비 1.2% 감소했다. 딸기(4천400만달러·29%↑)가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데 이어 인삼류(1억5천800만달러·18.7%↑) 수출 증가율도 두 자릿수를 기록한 반면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영향으로 가금육류 수출이 58.7% 급감한 1천700만달러에 그쳤다.
국가별로 최대 수출시장인 일본으로의 수출은 회복세가 두드러졌다.
대일본 수출은 2012년 이후 매년 감소했으나 지난해에는 13억1천4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3.4% 급증했다.
문재인 정부의 신(新)남방정책 대상인 아세안 시장으로의 수출 실적도 전년 대비 9.3% 증가한 12억1천100만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아세안 시장은 AI 발생에 따른 닭고기 수출 차질에도 라면, 딸기 등의 수출 확대에 힘입어 일본에 이어 제2의 수출시장으로 부상했다.

<▲이전기사> 작년 서민 외식물가 급등
<▼다음기사> 서민 자영업 ‘흔들’…작년 음식·주점업 생산 사상 최대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