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1-24 12:26
 

1면 Front Page
 

정부, 고위급 남북 당국회담 9일 판문점 개최 北에 제의 (2018-01-03)
조명균 “평창 참가, 관계개선 등 상호관심사 허심탄회 논의”
성사되면 文정부 첫 회담이자 2년만의 남북 당국회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일 "정부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을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회견을 열고 "남북이 마주앉아 평창올림픽에 북측의 참가문제 협의와 함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이렇게 발표했다.
회담이 성사되면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당국회담이자, 지난 2015년 12월 남북 차관급 회담 이후 2년여만의 남북 당국회담이 열리는 것이다.
조 장관은 이어 "남북당국회담 개최 문제를 협의해 나가기 위해서는 판문점 남북 채널이 조속히 정상화돼야 한다고 보며,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의제와 대표단 구성 등 세부절차에 대해 협의 진행해 나갈 것을 제의한다"면서 "북측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판문점 연락채널은 2016년 2월 개성공단 운영이 전면중단되면서 함께 끊긴 상태다.
정부는 고위급회담의 수석대표 급이나 회담 의제에 대해선 열어놓았다.
조 장관은 회담 수석대표을 누가 맡을지와 관련, "'고위급 남북당국회담' 이렇게 해서 약간은 좀 오픈해 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회담 의제와 대해선 "아무래도 여러가지 상황으로 보나 시기적으로 보나 평창 동계올림픽의 북측 참가문제를 집중적으로 협의해 나갈 것"이라면서도 그동안 남북관계가 상당히 오랜 기간 단절돼 와 있었으니 "서로 마주앉게 된다면 여러 가지 상호 관심사항에 대해 논의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회담이 성사되면 북한 선수단의 입국 경로, 응원단 파견 문제, 공동 입장 등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와 관련된 사항 외에 남북 민간교류나 이산가족 상봉, 군사당국회담 개최, 인도적 지원 등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조 장관은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이나 미군의 전략자산 전개 중지 등 우리 측이 부담스러워할 의제를 북측이 제기할 경우에 대해 "가능하다면 논의를 해 나가겠다"며 논의를 피하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비핵화 문제가 회담 의제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도 "한반도 핵문제의 엄중성을 감안할 때 남북 당국 간에 마주앉게 된다면 상당히 여러 가지 서로 관심사항에 대해서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우리가 또 북측에 제기해야 될 사항들은 북측에 전달하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조 장관은 미국과의 사전 협의 여부에 대해서는 "긴밀하게 협의를 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측과의 사전 교감에 대해선 "없었다"고 말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이전기사> 포천 양계농가서 AI 의심 신고
<▼다음기사> 해외여행객 2천400만명 첫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