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4-27 02:28
 

경제 Economy
 

‘규제 유턴’ 올해 아파트값 서울·세종만 강세…탈동조화 심화 (2017-12-28)
저금리·집값 상승세에 서울 등 일부지역 ‘갭투자’ 유행
경기·지방은 작년 대비 상승폭 줄어…전세는 ‘홀수해 법칙’ 깨져








올해 주택시장은 정권 교체와 함께 주택정책의 패러다임이 규제 위주로 바뀌면서 변곡점을 맞았다.
이전 정부가 침체된 주택시장을 살리기 위해 규제 완화를 시행했다면, 지난 5월 출범한 새 정부는 강남 등 과열지역 집값을 잡기 위해 전방위 규제를 쏟아냈다.
'규제 종합세트'로 불리는 8·2 부동산 대책을 통해 과거 참여정부 시절에 있었던 강력한 규제들이 부활했다. 양도소득세 중과, 청약 규제, 대출 강화 등 '세제·청약·대출'을 모두 옥죄는 정책으로 다주택자를 압박했다.
그러나 정부의 가계부채대책, 주거복지로드맵 등 추가 대책 발표 지연으로 다주택자의 의사 결정도 늦어지면서 일단 서울·세종 등 수요층이 두터운 인기지역 집값은 강세가 유지됐다.
이런 가운데 입주물량이 늘어난 경기도는 상승폭이 둔화되고 지방 아파트값은 하락폭이 커지는 등 서울과 여타 수도권·지방의 집값이 따로 움직이는 '디커플링(탈동조화)' 현상도 두드러졌다.'

◇ 갭투자 열풍…서울·세종 등 일부 아파트값만 강세
올해 주택시장에는 전세를 끼고 주택을 구입하는 '갭투자' 바람이 거셌다. 박근혜 정부의 규제완화 정책으로 2010∼2013년까지 바닥을 기던 집값이 오름세를 타기 시작하자 너도나도 주택 재테크 대열에 합류한 것이다.
27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올해 전국의 아파트값은 5.14% 올라 작년(4.22%)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이는 서울과 세종 등 특정 지역의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인 영향이다.
서울 아파트값은 올 한해 10.97% 상승하며 지난해(7.57%)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같은 수도권인 경기 지역 아파트값이 지난해 3.28%에서 올해 2.89%로, 인천이 3.01%에서 2.25%로 둔화한 것과 달리, 서울 아파트값은 8·2 부동산 대책 직후 한달 정도를 제외하고는 내내 상승 기조가 이어졌다.
'강남 재건축'이라는 걸출한 투자상품에는 여전히 시중의 유동자금이 몰렸고, 내년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시행에 따른 서울지역 공급 부족 우려가 확산하며 지방의 큰 손들이 대거 서울 아파트를 매수하는 '원정투자'가 유행했다.
서울지역 재건축 아파트값은 지난해 15.54%에 이어 올해 16.44% 뛰며 오름폭이 확대됐다. 서울 강남구 개포 주공아파트 반포 주공1단지,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강동구 둔촌 주공아파트 등 재건축 추진 단지들이 사업을 본격화면서 8·2 대책의 투기과열지구 지정과 대출 규제 강화에도 상승세를 꺾지 못했다.
구별로는 잠실 주공5단지와 잠실역 일대 고층 아파트의 강세에 힙입어 송파구가 19.1%로 가장 많이 올랐고, 둔촌 주공아파트에 투자 수요가 몰린 강동구가 17.42%로 두번째로 상승폭이 컸다.
강남구가 13.49%로 뒤를 이었고 성동구가 13.15% 상승해 강남권인 서초구(12.49%)보다 많이 올랐다.
강북 도심권에도 갭투자 열풍이 불었다. 새 아파트를 비롯해 재개발 사업지에 투자수요가 몰리며 정부 규제에도 집값이 강세였다.


<▲이전기사> 서민 자영업 ‘흔들’…작년 음식·주점업 생산 사상 최대 감소
<▼다음기사> 내년 산업부 R&D 예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