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1-24 12:35
 

1면 Front Page
 

정부, 조선적 재일동포“자유롭게 모국방문” (2017-12-26)
국적 미취득 한인 입양인 등
‘소외동포’ 지원 강화

정부는 그동안 재외동포정책 추진 과정에서 소외된 고려인 동포·해외 한인 입양인·조선적(朝鮮籍) 재일동포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3만여 명의 조선적 재일동포들이 자유롭게 한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에도 나서기로 했다.
정부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18차 재외동포정책위원회'에서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문재인 정부의 재외동포정책 추진방향을 정했다.
정부는 재외동포사회와 모국간 연대 강화 및 상생 발전 실현이라는 비전을 정하고 ▲재외동포의 정체성 함양 및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 확대 ▲글로벌 민족 네트워크 활성화 ▲소외된 동포들에 대한 지원 강화 ▲재외국민 보호 강화 및 영사서비스 혁신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조선적 재일동포의 자유로운 모국방문을 위해 이들의 특수한 지위 및 인도적 사유 등을 고려해 현행 여행증명서 발급 제도를 개선하기로 했다.
제2차 세계대전 패망 후 일본은 자국 내 잔류 재일동포를 행정 편의상 식민지 시대의 한반도 명칭인 '조선'을 따와 '조선적'으로 분류했고, 이후 '한국'으로 국적을 변경하지 않은 사람들은 무국적인 조선적으로 살고 있다.
조선적은 북한계인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와 관련된 동포와 남한도 북한도 아닌 한반도 통일 조국의 국민이 되고 싶다는 이유로 무국적으로 남은 동포 등 두 분류로 나뉘어 있음에도 보수 정권에서는 '조선적=총련계'로 보는 인식이 강해 입국을 제한해왔다.
조선적 동포들은 여권이 없기에 외교부로부터 여행증명서를 받아야 한국에 들어올 수 있다. 여행증명서 발급률이 노무현 정부 때는 99∼100%였으나 지난해는 최저치인 34.6%를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광복절 경축사에서 "재일동포의 경우 국적을 불문하고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고향 방문을 정상화할 것"이라고 약속한 바 있다.
외교부는 여행증명서 발급 거부 사유를 줄이고, 심사 기간도 단축하는 방향으로 관련 지침 개정안을 마련해 관계부처와 의견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정부는 국내체류 고려인 동포의 안정적 체류를 위해 체류자격 완화 방안과 함께 국내 적응 교육 강화 방안을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이전기사> 12월 임시국회 법안처리 ‘0’건
<▼다음기사> 1-22경강선 KTX 개통, 대동맥 ‘올림픽 로드’ 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