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8-04-26 05:18
 

경제 Economy
 

취업난 직격탄…‘그냥 쉰’ 20대 백수 11월 기준 역대 최고 (2017-12-15)
20대 백수 증가율, 은퇴세대보다 높아



일할 능력이 있음에도 일하지 않고 쉰 20대(20∼29세) 백수 인구가 지난달 동월 기준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지난 3분기 한국 경제가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성장했음에도 일자리 환경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으면서 일하기를 포기하는 20대가 늘고 있다.'
14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1월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으로 분류된 이는 172만3천 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9천 명 증가했다.
11월 기준으로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3년 이후 가장 많았다.
'쉬었음'은 일할 능력이 있지만 특별한 이유 없이 쉬는 이들을 말한다.
구직활동을 하는 실업자와는 다른 개념이다. 실업자는 직업을 구하려는 시도라도 하지만 '쉬었음' 인구는 말 그대로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문제는 '쉬었음'의 증가를 한창 일할 나이인 20대가 이끌었다는 점이다.
지난달 20대 '쉬었음' 인구는 28만4천 명으로 역시 동월 기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1년 전과 비교해도 4만8천500명 증가했다.
20대 '쉬었음' 인구는 지난 8월부터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전기사> 내년 산업부 R&D 예산
<▼다음기사> 국내벤처 벌써 한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