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1 20:30
 

1면 Front Page
 

문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 (2017-12-07)
13일부터 3박4일… 시진핑과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3일부터 3박4일간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6일 발표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중국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지난 5월 취임한 이후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방중 기간 수도 베이징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세번째로, 사드 문제를 둘러싼 갈등을 해소하고 관계 복원을 공식화화는 의미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 이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를 비롯한 중국 지도자들과도 회동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회담에서 수교 25주년을 맞은 양국 관계 발전 현황을 평가하고 미래 발전 방향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협조 방안과 역내 및 국내문제 등 다양한 상호관심사도 협의할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핵 문제의 협의방향에 대해 "북한이 미사일 도발에 이어 핵무장 완성을 선언하고 유엔 사무차장이 방북 중인 만큼 그 결과를 토대로 상황을 평가하고 시 주석과 북핵문제 해결에 대한 대화를 나눌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이 사드문제를 다시 거론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중 양국이 서로 상대국의 입장을 이해하는 선에서 봉인했다는 의미가 있는 만큼 시 주석이 지난달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기간 문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에서 거론했던 것 보다 강도나 양이 줄어들거나 아예 관련 내용이 나오지 않기를 소망한다"며 "만약 그럴 경우 넓게 봐서 좋은 신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예산 끝낸 여야 “이제는 입법 전쟁”…또다시 ‘전운’
<▼다음기사> 서울 인구 6년 연속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