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3 06:57
 

1면 Front Page
 

서울 인구 6년 연속 감소 (2017-12-07)
인구밀도 30년來 최저치
서울…초등생 5년새 10만명 감소

서울 인구가 6년 연속 감소했다.
외국인을 뺀 서울의 내국인 인구가 지난해 처음으로 1천만 명 아래로 떨어지면서 인구밀도는 30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서울시가 6일 발표한 2016년 기준 '서울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말 서울 총인구는 1천20만4천 명으로 전년보다 9만3천 명 감소했다. 내국인은 993만1천 명, 외국인은 27만3천 명이 서울에 살고 있다.
내국인과 외국인을 합친 서울시 인구는 2010년(1천57만5천 명) 이후 계속해서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6년간 3.5%(37만1천 명) 줄었다.
작년에는 인구뿐 아니라 세대 수도 줄었다. 서울의 세대 수는 전년보다 109세대 감소한 419만 세대로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가구당 평균 세대원은 2.37명으로 집계됐다.
인구 감소로 인구밀도도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당 인구는 1만6천861명으로 1987년(1만6천503명) 이후 3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인구가 줄어드는 가운데 서울시민의 평균 연령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2014년 처음 40대에 접어든 평균 연령은 2015년 40.6세, 지난해엔 41.1세가 됐다.
65세 이상 인구(130만1천 명)는 전체 서울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2.7%로, 전년보다 0.4%포인트 늘었다. 65세 이상 5명 중 1명(22%·28만9천명)은 홀몸노인이었다.
생산가능인구(만15∼64세) 100명당 부양해야 하는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2005년 9.4명에서 지난해 16.8명으로 증가했다.'
초·중·고등학교와 대학교에 다닐 연령대인 학령인구(만6∼21세) 역시 지난해 150만 명으로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특히 초등생은 2011년 53만6천 명에서 지난해 43만6천 명으로 5년 새 10만 명(18.6%)이나 줄었다.

정상린기자 sangrinchung@gmail.com
( 정상린기자 sangrinchung@gmail.com )
<▲이전기사> 문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
<▼다음기사> “민주·국민” 예산넘어 개헌·선거구제 공조도 본격화